"십자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5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오류 고침
태그: m 모바일 웹
(오류 고침)
태그: m 모바일 웹
[[파일:Combat deuxième croisade.jpg|섬네일|350px|[[제2차 십자군]]의 전투.]]
{{전역상자 십자군|상태=uncollapsed}}
'''십자군 전쟁'''(十字軍戰爭, {{llang|en|Crusade|크루세이드Crusades}})은 [[중세]] [[라틴 교회]]의 공인을 받은 원정대와 이슬람 군대 사이에 [[레반트|레반트 지역]]의 지배권을 놓고 벌어진 [[종교전쟁]]이다. 좁은 의미의 십자군이라고 하면 [[성지]]를 [[이슬람]] 세력으로부터 탈환하기 위해 [[레반트|지중해 동해안]] 지역에서 진행된 전쟁들을 가리키나, 넓은 의미에서 중세의 기독교회에서 주동한 다른 전쟁들을 십자군으로 보는 관점 또한 존재한다. [[이교 (종교)|이교도]]나 [[이단]]의 토벌, 가톨릭 집단 내부의 분쟁, 정치적 이득 등 전쟁의 동기는 매우 다양했다. 십자군 시대에는 '십자군'이라는 말이 존재하지 않았으며, 1760년경을 전후하여 처음 사용례가 나타난다.
 
[[1095년]] [[교황 우르바노 2세]]가 [[클레르몽 공의회]]에서 [[제1차 십자군]]을 소환한 것을 최초의 십자군으로 본다. 당시 [[아나톨리아]]를 정복하고 있던 [[튀르크족]]에게 위협을 느낀 [[비잔티움 제국]]의 황제 [[알렉시오스 1세 콤니노스|알렉시오스 1세]]를 위한 군사원조가 그 명분이었다. 우르바노 2세의 목적 중 하나는 무슬림들이 지배하고 있던 동지중해에 대한 순례자들의 안전보장이었지만 학자들은 이것이 우르바노 2세 및 우르바노 2세의 소환에 응하여 십자군에 참여한 이들의 진정한 동기였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우르바노 2세의 대전략은 아마 1054년 [[동서 교회의 분열]] 이래로 분열되어 있던 동방교회(정교회)와 서방교회(가톨릭)를 통합하여 자신이 그 통합된 기독교 세계의 수장이 되는 것이었을 것이다. 제1차 십자군의 성공으로 지중해 동해안에는 4개의 [[십자군 국가]]들([[에데사 백국]], [[안티오키아 공국]], [[예루살렘 왕국]], [[트리폴리 백국]])이 세워졌다. 우르바노 2세의 선동에 서유럽의 모든 계층이 열광적으로 호응했고, 이것이 이후 다른 모든 십자군들의 선례가 되었다. 십자군에 참여한 의용병들은 공개적으로 서원을 세우고 교회의 [[면벌부]]를 수여받았다. 예루살렘에서 천국으로 단체 승천하게 될 것을 기대하거나 자신의 모든 죄를 신이 사해줄 것을 희망한 이들도 있었다. 종교적 동기 외에도 [[봉건제|봉건적]] 의무를 다하기 위해서, 영광과 명예를 얻기 위해서, 또는 경제적 정치적 이득을 얻기 위해서 참여하는 이들도 있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