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연습장"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61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봇: 자동으로 비움
잔글 (봇: 자동으로 비움)
태그: 대체됨
{{연습장 안내문}}
 
합하여, ‘䘚[卒]졸,쉬’는 고대의 사회에서 대부(大夫) 또는 그 이상의 주요 인물이 일생을 ‘[[마치고]]’, ‘[[마침내]]’ ‘[[죽어서]]’ 이른 바 ‘[[대부의 죽음]]’이라고 하는 주요 사안을 맞았을 경우에 그의 산하에 있으며 30개에 이르는 작은 ‘[[나라]]’의, 300개의 ‘[[마을]]’에서 ‘[[백 사람]]’의 ‘[[하인]]’ 또는 ‘[[군사]]’, 특히 ‘[[보병]]’을 뽑아[ [[捽]](졸) ] 올려서 왕도(王都)의 한 곳에 ‘죄다’ 모으고[ [[稡]](졸) ], 그런 다음에 그 장례(葬禮)의 집사가 그들을 차출하여 소집하게 된 연유를 설명하며, 그리고 나서 참석자들에게 자기의 뜻을 따를지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물었었는데, 이 때에 심리적 긴장으로 인하여 당사자 중의 ‘[[많은]]’ 사람들이 말을 더듬으면서[ [[誶]](쇄) ] 답변을 주저하는 자가 생기기 마련이었던 바, 그러면 그 관리가 그들을 호되게 꾸짖어서[ [[誶]](쇄) ], ‘[[무리]]’의 심리적 동요를 잠재웠었고, 그런 다음에 전원이 순수한[ [[粹]](수) ] 태도로, 적어도 외관상으로는 그의 뜻에 따르겠다고 하는 결심을 굳힌 사실을 확인하고 나서, ‘[[이에]]’ 전원에게 똑같은[ [[粹]](수) ] 홀[옷[衣]]인 ‘[[졸복(卒服)]]’으로 갈아입히고, 한 조(組)를 [열[十]] 사람씩 묶어서 전원을 십개조로 나누었으며, 그런 연후에, 그들을 지세가 ‘[[험한]]’ 외딴 곳으로 데리고 가서 그들 모두에게 술을 마시게 함으로써 취한[ [[醉]](취) ] 상태 하에서 분위기가 ‘[[어수선한]]’ 가운데에 각자가 독약을 빨거나, 마시거나, 씹거나[ [[𪘧]](졸) ], 또는 갉아먹거나[ [[𪘧]](졸) ] 하게 함으로써 ‘[[갑자기]]’ 죽게끔[ [[𣨛]](졸) ] 하여 그들 전원에게 자연사로 타계한 주군(主君)의 ‘[[버금]]’가는[‘[[버금가는]]’] 아들의 지위를 부여함과 동시에 그들의 유가족은 물론이고 후손들까지 편안하게 살 수 있을 만큼의 재물[ [[賥]](수) ]을 나누어 줌으로써 순장(殉葬)을 행하였던 사실을 가리키며 이로부터 ‘䘚[卒]졸,쉬’는 <하인;군사(軍士);백 사람;마을[300호의 마을];나라;갑자기;무리;마치다;죽다;마침내;졸복(卒服);많다;죄다;대부의 죽음;보병;이에;어수선하다;험하다(졸);버금;버금가다(쉬)>의 뜻을 나타냄.(졸, 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