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진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5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구인류: 글씨 폰트)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태그: m 모바일 웹
[[해부학상 현생인류]]의 기원에 대한 과학자들의 가장 지배적인 견해는 ‘아프리카 기원설’이다. 이 가설은 인간이 아프리카에서 진화하여 5만년에서 1만년사이에, 아시아에서의 [[호모 에렉투스]]와 유럽에서의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의 인구를 대체하면서, 이주했다고 주장한다. 대안적인 가설인 ‘다지역 발생설’을 지지하는 과학자들은 인간은 지역적으로 나뉘면서 250만 년 전에 이루어진 ''아프리카에서 전 세계로의 [[호모 에렉투스]]의 이주''로부터 분리되고 진화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구석기 시대]]의 인간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 - [[호모 하빌리스]](손쓴 사람) - [[호모 에렉투스]](곧선 사람: 대표적으로 [[베이징 원인]]이 있음) - [[호모 사피엔스]]{지혜가 있는 사람: 대표적으로 -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지혜가 많은 사람: 대표적으로 [[크로마뇽인]]이 있음 현생인류임)가 있음}이 갈라져 나오게 됨으로써 현재의 형태에 이르렀다. 인류는 어느 순간에 갑자기 진화하여 지금에 이른 것이 아니라, 한 종에서 다양한 종으로 나뉘고, 긴 시간동안 가장 나중에 나뉘어진 호모 사피엔스가 자연에 가장 잘 적응하여 남게 된 것으로 생각된다.
 
현대에는 이런 화석기록이나 지질학적 활동, 유전자분석등의 모든 경로들을 통해 얻은 정보들 총집합하여 인류가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에 대한 큰 그림이 완성되었다.<ref>{{저널 인용|url=http://www.nature.com/nature/journal/v541/n7637/full/nature21347.html|제목=Tracing the peopling of the world through genomics|저널=nature|연도=2017}}</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