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빈 박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4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시각편집기
태그: m 모바일 웹 시각편집기
 
 
 
현목유비(顯穆綏妃, 사후 대한제국 추존)
{{왕족 정보
|이름 = 유빈 박씨 (綏嬪 朴氏)
|작위 = 빈(嬪)
|별칭 = 현목유비(顯穆綏妃, 사후 대한제국 추존) <br />
|배우자 = [[조선 정조|정조]]
|자녀 = [[조선 순조|순조]], [[숙선옹주]]
|왕조 = [[조선 왕조]]
|본관 = [[반남 박씨]]
|아버지 = [[박준원]]
|어머니 = [[원주 원씨]]
|출생일 = 영조46년([[1770년]]) [[5월 8일]]
|사망일 = 순조22년([[1822년]]) [[12월 26일]]
|능묘사인 = 휘경원풍담(徽慶園風痰)
|능묘 = 휘경원(徽慶園)
<nowiki>|</nowiki>사인=풍담(風痰)}}
}}
 
'''유빈 박씨''' '''<ref>[http://blog.daum.net/aroma-may/10054797 유빈 박씨 진향문 한글본]</ref>'''(綏嬪 朴氏, [[1770년]] [[음력 5월 8일]] ~ [[1823년]] [[2월 5일]]([[1822년]] [[음력 12월 26일]]))는 [[조선]]의 제22대 왕 [[조선 정조|정조]]의 네 번째 후궁이자 마지막 간택[[후궁]]이고, 제23대 왕 [[조선 순조|순조]]의 생모이다. 삼간택을 거쳐 입궁하고 빈으로 책봉된 뒤에 가례를 행하였다. 원자(순조)를 낳은 후에도 왕비인 효의왕후를 신중히 섬기고 같은 반열을 더욱 온화하게 대하니, 궁중에서 모두 어질다고 칭송하였다. 정조 사후에 궁중 어른인 [[정순왕후 (영조)|대왕대비 정순왕후 김씨]]와 [[헌경왕후|혜경궁 홍씨]]와 [[효의왕후|왕대비 효의왕후 김씨]]에게 하루 세 차례 문안 드렸고, 아랫사람을 인자하면서도 위엄 있게 이끌었고, 복식과 기용(器用, 그릇)은 진귀한 것을 좋아하지 않았으며, 평상시에 말이 적었다고 한다. 본관은 [[반남 박씨|반남]](潘南)이다.
 
=== 사망 ===
 
사망하기 전년도 늦가을에 갑자기 풍담(風痰) 증세가 생겼는데 얼마 후에 조금 차도가 있었다 그러나있었다가 병환이 차츰차츰 더 심해져 일어나지 못했다. [[1822년]](순조 22년) [[음력 12월 26일]], 창덕궁 보경당(寶慶堂)에서 53세에 졸하였다.<ref>{{웹 인용|url=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JO&jwId=kwa_122&moId=120&daId=260&gaLid=kwa_12212026_005&gaId=&yoId=&ilId=&leId=|제목=순조실록|성=|이름=|날짜=|웹사이트=|출판사=|확인날짜=}}{{깨진 링크|url=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JO&jwId=kwa_122&moId=120&daId=260&gaLid=kwa_12212026_005&gaId=&yoId=&ilId=&leId= }}</ref> 1822년(순조 22년) [[음력 12월 29일]], 빈청에서 원호는 휘경(徽慶) 시호는 현목(顯穆)으로 의논해 정하였다. 시호 현목의 뜻은 '행실이 중외에 드러남'을 현이라 하고 '덕을 베풀고 의로움을 간직함'을 목이라 한다.<ref>{{웹 인용|url=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JO&jwId=kwa_122&moId=120&daId=290&gaLid=kwa_12212029_003&gaId=&yoId=&ilId=&leId=|제목=순조실록|성=|이름=|날짜=|웹사이트=|출판사=|확인날짜=}}{{깨진 링크|url=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JO&jwId=kwa_122&moId=120&daId=290&gaLid=kwa_12212029_003&gaId=&yoId=&ilId=&leId= }}</ref> 시호와 빈호가 더해져 '''현목유빈'''(顯穆綏嬪)이다. [[1823년]](순조 23년) 신위를 봉안한 사당을 현사궁(顯思宮)으로 불렀다가,<ref>{{웹 인용|url=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JO&jwId=kwa_123&moId=020&daId=270&gaLid=kwa_12302027_003&gaId=&yoId=&ilId=&leId=|제목=순조실록|성=|이름=|날짜=|웹사이트=|출판사=|확인날짜=}}{{깨진 링크|url=http://db.itkc.or.kr/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JO&jwId=kwa_123&moId=020&daId=270&gaLid=kwa_12302027_003&gaId=&yoId=&ilId=&leId= }}</ref> [[1824년]](순조 24년) 사당을 옮겨 경우궁(景祐宮)이 되었고, 이후 신위는 궁정동 [[칠궁]]에 있다. [[1823년]](순조 23년) 1월 27일, 순조가 자궁께서 평소 사후의 일을 생각해 별도로 두신 은자를 호조에 내어주다라는 순조실록의 기록이 있다.{{인용문|하교하기를,
 
"자궁(慈宮)께서 평소 사후(死後)의 일을 생각하여 별도로 두신 은자(銀子) 1만 6천 냥이 있기에 지금 호조에 내어주니, 잘 헤아려서 원소(園所)의 역사와 후일 별묘(別廟)를 지을 때에 보태서 쓰도록 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