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한자: 두 판 사이의 차이

21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분류:표어문자; 예쁘게 바꿈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분류:표어문자; 예쁘게 바꿈)
[[당음]]은, [[가마쿠라 시대]] 및 [[무로마치 시대]]에 중국에 유학을 한 [[선승]]을 통해, 또는 민간 무역을 통해 들여온 일련의 읽는 법이다.
 
이들 음독 발음의 특징은, 원 한자의 발음이 1음절인 것이, 일본어에서는 2음절화된 것이 많다는 점이다. 원 한자의 발음이 [[폐쇄음]]({{IPA|[p][t][k]}}으로 끝나는 [[입성]]의 한자는, 일본어에서는 フ・ツ・チ・ク・キ 등으로 끝나는 발음이 되었다. 이 가운데 {{IPA|p}}에 해당하는 'フ'는 일본어의 [[ハ행전호]] 현상의 영향으로 'ウ'로 변화하거나 ({{lang|ja|集 : シフ→シュウ}}), 또는 [[촉음]] 'ッ', 'ツ' 으로 정착되었다.({{lang|ja|圧 : アフ→アツ}}) 연구개 비음 {{IPA|ŋŋ}}으로 끝나는 한자의 발음은 일본어에서는 'ウ', 'イ' 로 모음화가 되었다.({{lang|ja|江(こう), 生(せい)}}) (당음에서는 'ン')
 
또한 고대 중국어에서는 청음([[무성음]]과 탁음([[유성음]])의 대립과 함께 [[유기음]]과 [[무기음]]의 대립이 존재했었으나, 일본어에서는 유기음과 무기음이 없었던 관계로 실제 발음에 영향을 주지 않았으며, [[성조]] 또한 일본어의 한자 발음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이런 현상이, 일본어에 [[동음이의어]]가 많이 나타는 결과로 나타났다.
개중에는 일본에서만 통용되는 훈이 한자에 연결되는 경우도 존재한다. 일본어에서는 {{lang|ja|蛸}}를 たこ(문어)로, {{lang|ja|椿|}}를 つばき(동백나무)로, {{lang|ja|沖}}를 おき(먼 바다)로 읽으나, 한국어 및 중국어에서는 전혀 다른 의미로 사용된다. 이런 식의 훈은, 동식물, 특히 물고기의 명칭에서 많이 보인다. {{lang|ja|鮭|さけ、しゃけ}}는 일본어로는 [[연어]]이나 원래는 [[복어]]를 뜻하는 한자이며, {{lang|ja|鮎|あゆ}}는 일본어에서는 [[은어]]를 뜻하나 본래는 [[메기]]의 의미이다. 이런 경우를 곳쿤({{lang|ja|国訓}})이라 분류하는 경우가 있다. 중국에서는 의미가 사라진 것({{ruby|雫|しずく}}등)은 중국에선 사라진 의미가 일본에 남아있는 것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하므로 곳쿤의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 보는 경우도 있다.
 
=== 음독과 훈독의 혼용 ===
일본어의 한자 표기에는 [[음독]]과 [[훈독]]이 한 단어 안에서 혼용되는 경우도 존재한다. 음독 + 훈독 순서로 읽는 경우를 [[주바코요미]]({{lang|ja|重箱読み}}, 重 ジュウ(음) + 箱 ばこ(훈)), 훈독 + 음독 순서로 읽는 경우를 [[유토요미]]({{lang|ja|湯桶読み}}, 湯 ゆ(뜻) + 桶 トウ(음))이라 부른다.
한편, 같은 한자 표기라 하더라도, 음독으로 읽느냐 훈독으로 읽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仮名이라고 썼을 때, 가명이라는 뜻이 되기도 하고(カメイ), [[히라가나]]와 [[가타카나]]를 총칭하는 가나(カナ)가 되기도 한다.
 
[[분류:일본어의 한자| ]]
[[분류:표어문자]]

편집

1,52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