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46 바이트 제거됨 ,  4개월 전
(223.33.180.143(토론)의 26292039판 편집을 되돌림: 반란을 일으켰다고 해서 대한민국 국군 14연대가 조선인민군 14연대로 바뀔 순 없겠죠?)
태그: 편집 취소
진압군과 경찰은 [[여수]], [[순천시 (전라남도)|순천]] 등 [[전라남도]] 동부 지역에서 민간인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반란군 협조자 색출 작업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2,500여 명의 민간인이 억울하게 살해당했다.
 
이승만 정부는 이 사건을 계기로 강력한 반공체제를 구축하였다. 군 내부적으로는 공산주의자들을 숙청하는 '숙군작업'을 벌이는 한편, [[1948년]] [[12월 1일]]에는 [[국가보안법]]을 제정하여 사회 전반에 걸쳐 좌익세력에 대한 대대적인 색출·처벌에 나섰다.<ref>{{뉴스 인용 |url=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4380385 |제목=그때 오늘 '재일 조선인' 북송사업이 시작되다 |출판사=[[중앙일보]] |날짜=2010-08-13 |확인날짜=2010-12-18 }}{{깨진 링크|url=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4380385 }}</ref><ref>[[박정희]]는 이 사건에 직접적으로 가담한 것은 아니었지만, [[남로당]]의 군사총책 간부였다. 당시 소령이었던 박정희는 [[1948년]] 11월에 체포된 후 군사재판에서 [[사형]]이 구형되었으나, 자기가 가지고 있던 군부 내 남로당원 명단을 넘기는 등 수사에 적극 협조한 사정이 참작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949년]] 1월 18일 박정희는 군사재판 2심(고등군법회의)에서 "징역 10년으로 감형하고, 형의 집행을 정지한다"는 판결을 받고 풀려나 강제 예편을 당했다.</ref><ref>여순사건발발직후 1948년 11월 남로당 군사책인 이재복의 비서겸 연락책 김영식을 서울 삼청동에서 체포 그가 김창룡의 설득끝에 군에 침투한 좌익계 5백여명의 명단을 제공 [https://news.joins.com/article/1686171]
 
며칠후 박정희 최남근 김종석 이재복등 남로당장교들을 차례대로 체포
 
1949년 2월 17일 박정희는 중간가담혐의로 무기징역 선고
 
숙군작업은 1949년 5월까지도 계속되었지만 이미 1949년 2월말쯤에 [https://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49030400329204005&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49-03-04&officeId=00032&pageNo=4&printNo=747&publishType=00020 대부분검거함]
 
박정희가 명단을 제공했음 절대 무기징역을 받을수가 없다
 
박정희가 살아남은 이유는 미군 하우스만이 일본육사졸업자들은 아깝다고 보고 전향권유한다 박정희 박원석 김종석 구명운동을 했고 김종석만 전향거부하고 박정희와 박원석은 숙군작업에서 살아남은것(mbc이제는말할수있다에서 하우스만이 증언)</ref>
 
여순사건 이후 서수(序數) '4'는 대한민국 국군의 독립 부대명에 들어가지 않게 되었다. 14연대는 없어졌고, 4연대는 20연대로 재편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