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민족해방전선준비위원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내용 추가)
'''남조선민족해방전선준비위원회'''(南朝鮮民族解放戰線準備委員會)는 [[1976년]] [[10월]] 결성된 [[대한민국]]의 지하 조직 성격의 예비 테러 단체로 무장혁명을 목표로 한다. [[대한민국 제4공화국]] 당시 [[대한민국 국가보안법|국가보안법]]에 따른 [[반국가단체]]로 분류되었다. 1977년 1월, 남민전은 전술조직으로 '한국민주투쟁위원회'(민투)를 결성하여 유신체제를 비판하는 유인물 및 기관지('민중의 소리')를 8차례에 걸쳐 배포하는 등 反 유신투쟁을 전개했다. 이어서 ‘민청학련’ 등 학생운동가들을 중심으로 청년학생위원회를 조직하여, '민주구국학생연맹', '민주구국교원연맹', '민주구국농민연맹'을 결성하였다.
 
또 다른 조직, '민주구국노동연맹'의 결성을 시도하던 중 [[대한민국 경찰청|경찰청]] 경찰관 [[이근안]] 등의 표적 수사로 이재문, 이문희, [[안재구]], 차성환, 이수일, 김남주 등을 비롯하여 84명의 조직원이 [[1979년]] [[10월]] [[서울특별시|서울]]에서 적발, 구속된 후 강제 해산되었다. 단체의 깃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나,만들어졌으다. [[대한민국|남한]]의 [[반공]]주의자들에 의해 적발되어 불법깃발이 소멸되었다.
 
== 각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