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자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제거됨 ,  8개월 전
(→‎한음: -n 운미도 반영 안 된 걸 봐선 성모에서만 일어났다고 보는 개 합당할 텐데요)
태그: m 모바일 웹
 
=== 오음 ===
'''오음'''(吳音, {{lang|ja|{{Ruby-ja|呉|ご}}{{Ruby-ja|音|おん}}|고온}})은 5, 6세기에, [[남북조 시대]]의 남조에 있던 양쯔강 하류 지역의 발음이 직접, 혹은 [[한반도]]를 거쳐서 [[일본]]으로 유입되었다고 추정되는 한자음이다. 이 때 '오'는 지역의 이름으로, 현재의 [[상하이]]와 [[항저우]]를 중심으로 [[양쯔강]] 하류 지역을 포괄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오음이 들어온 경로를 이와 같이 추정하는 것은 [[왜5왕]]이 남조한테 사신을 보냈던 시기였기 때문에 중국과 일본 간의 교류가 많았고, 중국본토와 한반도로부터 [[불교]]와 [[유교]]가 유입되던 시기였다는 역사를시기였 토대로한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오음이 정말 남방계통의 발음인가를 확실히 증명할 수 있는 사료는 없다.
 
오음, 한음, 당음 중에 가장 먼저 들어왔기 때문에, 오음 밖에 존재하지 않던 시기에는 '와온({{lang|ja|和音}}, 또는 야마토고에)'라고 불리다가, [[헤이안 시대]] 중기 이후에 '오음'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또한 중국본토에서도 [[당나라]] 때, 수도 장안(長安)에서는 그 지역의 발음을 '진음(秦音)'이라고 부르고, 변두리 지방인 양쯔강 이남의 발음을 '오음'이라고 하였다. [[긴메이 천황]] 때 [[백제]]에서 [[쓰시마 섬]]을 거쳐 오음을 통해 [[유마경]]을 읽어서 불교를 전승했기 때문에, '쓰시마온({{lang|ja|対馬音}})', 또는 '구다라<ref>'구다라'는 일본에서 백제를 칭하는 말이다.</ref> 온({{lang|ja|百済音}})'이라도 불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