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 (기독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67 바이트 추가됨 ,  10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파일:Salzburg Kajetanerkirche Weihwasserbecken.jpg|섬네일|성수는 성당에 들어가면서 스스로 축복할 수 있도록 성당 입구에 있는 성수대에 담겨져 있다.]][[파일:BaptismalFontStRaphaelDubuque.jpg|섬네일|[[더뷰크]]의 세인트 라파엘 대성당에 있는 세례대.]]
 
'''성수'''(聖水, {{llang|la|Aqua benedicta|아쿠아 베네딕타}})는 [[로마 가톨릭교회|천주교]]([[로마 가톨릭교회|로마 가톨릭 교회]])와 [[성공회]]에서 정해진 예절에 따라 축복된 [[물]]이다. [[사제]]나 [[주교]] 등의 [[성직자]]가 [[세례]]식에 사용하거나 사람, 사물 따위를 축복하고 악의 세력으로부터 보호하려는 등의 목적으로 사용한다.<ref>Chambers's encyclopædia, page 394, Published by Lippincott & Co (1870)</ref><ref>Nathaniel Altman, 2002 ''Sacred water: the spiritual source of life'' {{ISBN|1-58768-013-0}} pp 130–133</ref> [[동방 정교회|정교회]] [[사제]]인 [[알렉산더 슈메만]] 신부는 《세상에 생명을 주는 예배》([[복있는 사람]])에서 사제가 [[세례]]를 집전할 때에 물을 축성하는 의식 또는 의례(Ritual)를 세상을 거룩하게 하시는 하느님의 임재를 뜻한다고 보았다.
 
== 개요 ==
성수는 [[성수대]] 안에 담아 보관하는데, 성수대는 보통 [[로마 가톨릭교회|로마 가톨릭]]과 [[성공회]] [[성당]] 또는 세례당의[[세례]]당의 입구에 위치해 있다. 성당과 세례당 등의 건물 입구에 성수대가 있는 것은 신앙에 입문하는 기본적인 전례로서의 세례의 중요성을 상기시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 성수대라고 불리는 작은 그릇은 보통 성당 입구에 설치한다.
 
신자들은 성당 안으로 들어갈 때 성당 입구에 놓인 성수대에 채워진 성수를 손가락에 찍고 [[십자성호]]를 긋는다. 이로써 세속과 성전의 경계라고 할 수 있는 성전의 문 앞에서 자기 자신을 정결케 하고 난 다음에 성전 안으로 들어간다. 본래 주일마다 전례를 시작할 때 강복을 하는 예절 속에 성수를 교우들에게 뿌리는 의식이 포함되어 거행되었다. 이 예절을 [[성수 예식|성수 축복 예식]](asperges me)이라고 부르며, 기원은 9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성수를 뿌릴 때는 [[성수채]]라는 종려나무가지를 사용했으나 현대에 와서는 금속으로 따로 제작된 성수채와 성수그릇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전통적으로 성수에는 신학적인 의미와 함께 물의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서 약간의 [[소금]]을 첨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