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두 판 사이의 차이

3,121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하아아아아아아...)
태그: 편집 취소
 
== 역사 ==
비행기가4397ㅅ8347ㅅ8ㅂㄷㅓ랴돟패ㅕ 공기 속을,ㅑ혀32ㅛ8ㅁㅎ료ㅕㅂ혋ㅎ룝ㅁㅎ쵸ㅕㅂㅁ표 예컨대ㅂㄷㅁㅌ 매초ㅠ눺ㅎ뇹ㄹ 100m의섹스하고십고 속도로 달리면 매초 100m의 바람이 앞에서 날개에 부딪혀 온다. 날개의 단면은 〔그림〕-1처럼 윗면은 구부러짐이 크고 아랫면은 구부러짐이 작은 것이 보통이며, 이것을 앞에서 오는 바람의 방향에 대하여 적당한 받음각이 되도록 해둔다. 받음각(angle of attack)이란 기류의 방향에 대한 날개의 기울기를 말한다. 그러면 바람, 즉 공기의 흐름은 윗면·아랫면으로 나누어지나 윗면을 통하는 흐름은 구불어짐의 영향으로 흐름의 속도가 빨라지며야동며, 아랫면은 반대로 느리게 된다. 그 때문에 '베르누이(Bernoulli)의 정리'에 따라 윗면의 기압은 대기압보다도 낮으며, 즉 부압(負壓)으로 되어 날개를 위쪽으로 빨아올리는 작용을 한다. 또 아랫면의 기압은 대기압보다도 높아져서, 즉 정압(正壓)으로 되어 날개를 아래서부터 밀어올리는 작용을 한다. 이 부압과 정압으로 날개에는 위로 향하는 양력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양력은 날개면적 , 속도와 관계가 있다.
처음 비행기에 대한 기본적인 원리와 구조를 생각한 사람은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nci)였다. 다빈치는 [[1505년]]에 논문을 발표하면서 활공기와 동력비행기 발명자에게 큰 자신감을 심어주었다. 그러나 그의 이론은 정확하기는 했지만 지상에서만 행동하는 인간의 힘과 체중에 대한 비율을 정량적으로 알지 못했다. 그 후 영국의 과학자 조지 케일리(George Cayley)는 날개에 관한 과학적인 접근 방법을 적용하여 분석함으로써 날개치지 않는 비행기계의 가능성을 시사하였다. 그는 [[1809년]]과 [[1810년]]에 발표한 <공중비행에 대하여(On Aerial Navigation)>라는 논문에서 항공기에 작용하는 네 가지 힘, 즉 [[양력]](Lift), [[항력]](Drag), [[추력]](Thrust), [[중량]](Weight)을 기초로 처음으로 비행이론을 주장했다. 미국의 [[라이트 형제]]가 [[가솔린 기관]]을 이용해 만든 [[플라이어 호]]가 [[1903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키티호크 (노스캐롤라이나주)|키티호크]]에서 사상 최초로 12초 동안 36m를 [[동력]]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에어하트라는 사람이 [[태평양]] 횡단을 하다가 실종된<ref name="WDL">{{웹 인용|url = http://www.wdl.org/en/item/11372/ |title = Telegram from Orville Wright in Kitty Hawk, North Carolina, to His Father Announcing Four Successful Flights, 1903 December 17 |website = [[World Digital Library]] |date = 1903-12-17 |accessdate = 2013-07-21 }}</ref> 이후 [[제1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비행기의 성능이 급속도로 개선되어 1927년에 미국의 [[찰스 린드버그|찰스 오거스터스 린드버그 2세]]가 'Spirit of Saint Louis'를 타고 [[뉴욕]]과 [[파리 시|파리]] 사이의 [[대서양]] 무착륙 횡단(거리 5809km, 비행 시간 34시간 55분)에 성공했다.
 
'''출처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현재로는 미국의 라이트 형제가 동력 비행기를 최초로 만들고 비행하였다고 알려져 있지만, 그에 반대되는 입장도 있다. 미국의 라이트 형제가 아닌 구스타프 화이트헤드가 라이트 형제보다 앞서서 비행에 성공하였다는 의견도 있다. 이 의견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열 명의 증인과, 미국의 한 박물관의 계약서를 제시하였는데, 그 계약서에는 박물관이 라이트형제 이외의 다른 최초의 비행기 조종사는 인정하지 않겠다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한다.
 
== 구조와 기능 ==
=== 날개의 기능 ===
비행기가 공기 속을, 예컨대 매초 100m의 속도로 달리면 매초 100m의 바람이 앞에서 날개에 부딪혀 온다. 날개의 단면은 〔그림〕-1처럼 윗면은 구부러짐이 크고 아랫면은 구부러짐이 작은 것이 보통이며, 이것을 앞에서 오는 바람의 방향에 대하여 적당한 받음각이 되도록 해둔다. 받음각(angle of attack)이란 기류의 방향에 대한 날개의 기울기를 말한다. 그러면 바람, 즉 공기의 흐름은 윗면·아랫면으로 나누어지나 윗면을 통하는 흐름은 구불어짐의 영향으로 흐름의 속도가 빨라지며, 아랫면은 반대로 느리게 된다. 그 때문에 '베르누이(Bernoulli)의 정리'에 따라 윗면의 기압은 대기압보다도 낮으며, 즉 부압(負壓)으로 되어 날개를 위쪽으로 빨아올리는 작용을 한다. 또 아랫면의 기압은 대기압보다도 높아져서, 즉 정압(正壓)으로 되어 날개를 아래서부터 밀어올리는 작용을 한다. 이 부압과 정압으로 날개에는 위로 향하는 양력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양력은 날개면적 , 속도와 관계가 있다.
(하지만 '베르누이(Bernoulli)의 정리' 만으로는 양력 발생 원리를 확실히 규명할 수 없다.)
양력계수·날개면적이 일정하다면 양력은 속도의 제곱에 비례하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고속으로 날 때에는 받음각을 조절하여 양력계수를 작게 하고 저속으로 날 때에는 크게 하여 양력과 중력(重力)의 균형을 유지시킨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