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주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7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잔글
전거 통제 틀 추가; 예쁘게 바꿈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함께보기 → 같이 보기))
잔글 (전거 통제 틀 추가; 예쁘게 바꿈)
 
'''인문주의'''(人文主義, {{llang|en|Humanism|휴머니즘}}) 또는 '''인본주의'''(人本主義)는 존재론적 존재로서, 철학 사유 체계의 근원으로서 인간의 존재를 중요시하고 인간의 능력과 성품 그리고 인간의 현재적 소망과 행복을 귀중하게 생각하는 정신이다. 인간 중심적 사고에 따른 인류 사회의 존엄, 가치를 중시한다. [[신]]이 세상을 지배한다는 신본주의, 모든 사물에 정령이 깃들어 있다는 [[애니미즘]] 및 기타 샤머니즘, 피상적으로 관찰된 자연의 원리에 따라 살아야 한다는 자연환원주의에 반대한다. 인본주의에 근간한 [[정치]] 사상이자 [[사회]] 사상을 뜻하기도 한다. 인간주의, 휴머니즘이라고 일컬어지기도 한다. 인문주의를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을 인문주의자, 인본주의자, 휴머니스트 등으로 불린다.
 
== 동양사관 ==
인문주의는 광범위하게는 [[철학]]의 한 분과인 [[윤리학]]에 해당한다. 합리성을 비롯한 보편하는 인간의 처지에 호소하여 시비를 판단할 능력에 그 바탕을 둔다.<ref>《간결한 옥스퍼드 영어사전(''Compact Oxford English Dictionary'')》,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 2007, 인본주의, 명사, 1 신이나 자연을 초월한 존재보다 인간에게 최고 중요성을 부여하는 이치에 부합하는 체계 일종. 2 중세 스콜라주의에서 벗어나 고대 [[고대 그리스|희랍]]과 [[로마]]의 사상을 부흥하게 하려고 노력했던 르네상스 문예 운동.</ref><ref>《콜린스 콘사이스 사전》, 하퍼콜린스, 1999, 종교 거부로, 인간이 스스로 노력하여 인간의 본성을 진보하게 할 수 있다는 믿음.</ref>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예는 [[생각|사상]]인 [[인내천]]에<ref> 인내천(人乃天)은 사람이 곧 하느님이고 만물이 모두 하느님이라고 간주하는, 동학(東學)의 후신(後身)인 천도교의 중심 교리이다.</ref> 기초하여 근대에 한반도에서 자생한 [[동학]]이 있고 [[프랑스 혁명]]도 이 사상을 기본 이념으로 한다.
 
통설에 의거하면, 14세기 후반에서 15세기 전반에 걸쳐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르네상스는 즉 [[독일]], [[프랑스]], [[영국]]을 위시한 [[북유럽]]에 전파되어 각각 다른 것과 견주어 다른 점이 있는 [[문화]]를 형성하였고 [[근대]] 유럽 문화가 생기려는 기운이 발아하는 기초가 되었다. 이때 르네상스 외에도 예컨대 [[카롤링거 왕조]]의 르네상스, [[오토 왕가]]의 르네상스, 12세기의 르네상스, [[상업]]의 르네상스, [[로마법]]의 르네상스를 위시해 [[문화]] 부흥 현상이 정로된 여타 시대를 대상으로 해서도 이 용어 르네상스를 사용한다. 이미 당대에 개념인 르네상스 형성은 실현되었다.
 
르네상스 [[생각]]의 기본 요소를 이미 설정하고 [[고대]]를 [[문화]] 발전이 최고조에 달한 시기로 간주하면서 [[중세]]를 인간의 창조성이 [[기독교]]에 기생한 사람들로 말미암아 철저히 무시된 암흑기라고 판단하여 [[고전]] [[학문]]의 부흥을 이용해 [[문명]]을 다시 일으키고 [[사회]]를 개선할 수 있다고 [[프란체스코 페트라르카]]가 한 주장은 당시 인간을 중시하고 인간의 능력과 성품과 현재 소망과 행복을 소중히 간주하는 태도를 좇는 사람들이 흉중에 품은 거대한 소신이기도 했는데 이 사람들은 간단한 라틴 학문의 부흥에 그치지 않고 인간의 유식하고 [[창조]]하는 힘을 다시 일으키려는 [[믿음|신념]]에 차 있었다.
 
당시 [[레오나르도 브루니]]는 자기 시대의 학문의 부활을 있는 그대로 열거하여 서술했고 16세기에 [[조르조 바사리]]는 『[[이탈리아|이태리]]의 가장 뛰어난 [[화가]], [[조각가]], [[건축가]]의 생애』에서 [[고대]] [[세계]]가 몰락하고서 쇠퇴한 [[미술]]이 [[조토 디 본도네|지오토 디 본도네]] 덕분에 소생했다고 하여 rinascita를<ref>의미: 蘇生(소생), 回生(회생), 復活(부활), 再生(재생)</ref> 쓴다. [[볼테르|프랑수아 마리 아루에]]는 14세기에서 15세기 [[이탈리아|이태리]]에 학예가 부활한 사실을 재지적했고 [[쥘 미슐레]]는 16세기 [[유럽]]을 [[문화]]상 신시대라고 하여 용어 르네상스를 최초 사용했으나 르네상스를 [[인간]]의 본성 해방과 [[인간]]의 재발견, 이치에 부합하는 사유와 생활 태도를 타개한 [[근대]] [[문화]]의 선구라고 간주한 해석을 정초(定礎)한 [[야코프 크리스토프 부르크하르트]]는 1860년에 출간한 《[[이탈리아|이태리]]의 르네상스 [[문화]]》에서 시대로서 르네상스라는 판단 방식이 정착하여 오늘까지 하는 연구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되었다. [[야코프 크리스토프 부르크하르트]]는 르네상스와 [[중세]]를 완벽한 대립으로 파악하고 [[근세]]는 [[중세]]가 아닌 [[고대]]에서 시작했다고 주장했으며, [[중세]]를 지극히 정체된 암흑기라고 가혹하게 비평했으나 이후에 한 여러 연구는 이것에 이의를 제기하기도 하여 르네상스의 맹아를 [[고대]]에서 구하지 말고 [[중세]]에서 찾아야 하고 르네상스를 [[근대]]의 특징이 될 만한 경향이나 성질이 있다는 판단은 오류라는 주장도 대두된다. 15세기의 르네상스는 [[종교 개혁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어서 교회를 개혁하는 [[종교 개혁가들의 신학]]을 형성하는데 원동력이 되었다.
== 박애주의·인도주의 ==
{{참조|박애주의|인도주의}}
[[박애주의]]는 인류가 서로 동등한 인간으로서 서로 도와야 한다는 정신이다. 흔히 [[자유]], [[평등]]과 함께 프랑스 혁명의 정신으로 언급된다.<ref>실제 프랑스 혁명의 구호는 [[자유, 평등, 우애]] 였다. - [https://franceintheus.org/spip.php?article620 Liberty, Equality, Fraternity] , 그러나 자유, 평등, 박애는 프랑스 혁명 정신으로 널리 이해되고 있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49986.html 자유·평등·박애의 ‘삼색’], 한겨레, 2016년 6월 28일
</ref> 종종 [[묵자]]의 [[겸애]]와 비견된다.<ref>지현아, 〈[http://kiss.kstudy.com/thesis/thesis-view.asp?key=3480146 묵자(墨子)의 겸애(兼愛)사상에 함의된 다문화 인권교육]〉, 《윤리교육연구》 42권0호, 한국윤리교육학회</ref>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상호 부조는 [[국제적십자]]와 같은 운동으로 구현되어<ref>[http://www.redcross.or.kr/redcross_rcmovement/redcross_rcmovement_ideology.do 국제적십자 정신과 이념]</ref> [[인도주의]]를 표방하게 되었다.
 
{{신앙 체계}}
{{키르케고르}}
{{전거 통제}}
 
[[분류:인문주의| ]]

편집

1,257,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