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무 (전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태그: m 모바일 웹
 
 
== 생애 ==
고제 원년(기원전 206년), 하규(下邽)<ref>옛 진나라 [[내사지]]의 속현.</ref>에서 몸을 일으켜 낭중기장(郞中騎將)으로 고제를 따랐다. 이후 [[도위(都尉)]]로서 양가(陽夏)를 쳤다.<ref>사기 고조본기에 따르면, 고제가 양가에서 군사활동을 한 것은 원년 [[왕흡]]과 [[설구]]에게 [[왕릉 (전한)|왕릉]]과 합류해 패에 있는 아버지와 아내를 모셔오게 하니 항우가 양가에서 저지하게 한 것, 그리고 4년에 홍구 협약 후 항우를 뒤쫓다가 양가 남쪽에 머물면서 한신과 팽월의 합류를 기다린 것 두 가지가 있다.</ref>
 
고제 5년(기원전 202년), 낭중으로서 [[해하 전투]]에서 진 서초패왕 [[항우]]를 추격해서 오강에 이른 한나라 군대 속에 있었다. 기사마 [[여마동]]이 항우와 대면하니 항우가 여마동에게 자기 목을 주겠다고 하고 자결했다. 한나라 군대가 서로 죽이기까지 하며 항우의 시체를 다투니, 이미 머리를 취한 [[왕예 (전한)|왕예]] 외에 여마동, ·낭중기 [[양희 (적천장후)|양희]], ·낭중 [[여승 (전한)|여승]]과 함께 항우의 시체 일부를 얻었다.얻었고, 다섯 명이서 시체를 맞추어보니 맞아서 함께 제후가 되었다. 고제 8년(기원전 199년) 3월 신묘일에 오방후(吳房侯) 700호에 봉해졌다.<ref>[[여남군]]의 속현이다.</ref> 재위 38년 만인 문제 12년(기원전 168년)에 죽어 시호를 [[ (시호)|장]](莊)이라 하고, 아들 양거질(楊去疾)이 뒤를 이었다. 이 시호는 항우의 시체를 얻은 다섯 명이 공통으로 받았다.
 
== 출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