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술환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581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윤문)
3월 29일, 유생 [[김인]]이 고변서를 올려 신천 군수(信川郡守) [[윤희]](尹憘)와 훈국 별장(訓局別將) [[성호빈]](成虎彬) 등이 반역(反逆)을 도모하는데 [[장희재 (조선)|장희재]]도 참여하였으며, [[민암]]·[[오시복]]·[[목창명]]도 서로 연결되어 있는 것을 직접 들은 것과 장희재가 1693년에 [[숙빈 최씨]](당시 숙원)의 외숙모 일가에게 돈을 주고 회임 중인 최씨를 독살토록 사주하는 것을 자신이 목격했다고 고발했다.<ref>《조선왕조실록》숙종 26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3월 29일(정묘) 1번째기사 </ref> 이에, 민암·장희재 등이 숙종에게 억울함을 토로하였으며 숙종은 김인의 고변이 허황되어 믿지 않는다며 이들을 위로했다.<ref>《조선왕조실록》숙종 26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3월 29일(정묘) 3번째기사 </ref>
 
그러나 다음날인 4월 1일<ref group="주">1694년은 윤달 탓에 음력 29일이 3월의 마지막 날이다.</ref>, 숙종은 돌연 집권 여당인 남인을 정계에서 전면 축출하고 야당으로 밀려 있던 [[소론]]의 집권 체제로 다시 전환하되 [[기사환국]] 때 정계에서 축출시켰던 [[노론]]을 일부 복관하여 남인의 감찰 수사역을 전담시키는데 이를 '''갑술환국'''이라고 한다.<ref>《조선왕조실록》숙종 26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4월 1일(무진) 1번째기사~5번째기사 </ref> 이는 1689년 [[기사환국]] 때와 흡사한 형태로, 이 때 숙종은 집권 여당이었던 노론을 정계에서 축출하고 1683년의 노소분당 이후 집권당인 노론의 탄압을 받아왔던 야당 소론을 집권당으로 세우되 1680년 [[경신환국]] 때 정계에서 축출되어 서인(중 노론)<ref group="주">노소분당의 1차적 원인은 경신환국(1680년)의 배경에 대한 의혹 및 무차별 학살에 가까운 남인 사냥에 대해 불편함을 느껴 남인의 구명 운동 및 온건처벌을 주도했던 일부 서인 산당 당원들(이후 소론으로 전환)이 허새의 옥사(1681년)를 통해 의혹(외척 김석주(구 서인 한당)와 산당 당수 송시열의 결탁)이 사실이었음을 확인하고 실망한 것에 있다. 즉, 남인에게 있어 소론은 자신들을 실각시켜 정권을 뺏아갔던 적당 서인 산당의 일부이긴 하나 자신들의 구명 운동 및 온건 처벌을 주도해줬던 존재였고, 노론은 원수였다.</ref>에게 역당으로 몰려 대거 살육되었던 남인을 복관해 노론의 감찰 수사를 전담시켰었다. 단, 차이가 있다면 1689년엔 남인이 노론의 감찰 수사를 맡아 보복성 처단을 하는 과정에서 소론이 노론에 대한 온건 처벌을 주도하다가 결국 남인이 집권 여당으로 전환되고 소론은 야당으로 밀려나는 결과가 됐던 것에 반해 이 갑술환국 후에는 1701년 [[신사환국]]이 있기까지 소론 정권이 유지됐다는 것이다.<ref group="주">무고의 옥에 수사지휘권을 일임 받은 것이 노론으로, 이때 수장이 [[인현왕후]]가 죽기 전에 후임 왕비로 내정했던 [[영빈 김씨]](당시 귀인)의 내당숙인 [[이세백]](당시 좌의정)이었다. 당시 소론은 인현왕후의 복위 사태 이래 희빈 장씨를 지지하여 왔기에 무고의 옥에 대한 의혹 및 희빈 장씨에 대한 구명 운동으로 숙종과 대립하여 당수 및 주요인물들이 파직되거나 유배되는 등 일시적으로 정계에서 밀려났고, 결국 장씨가 자진하자 대거 사직하였기에 노론이 일시적이나마 집권당으로 등극했다.</ref> 이는 숙종이 노론을 경계했던 탓도 있겠으나 [[기사환국]] 당시 집권당이 됐지만 결국 야당으로 밀려났던 소론이 그랬던 것처럼 갑술환국 후 일부나마 정계로 돌아온 노론 역시 당파를 대표하고 이끌어야 할 당수가 정치에 뜻이 없음을 선언하며 관직을 고사하고 낙향해버린 탓도 있다.<!--보류: 기사환국 당시 소론 종주 윤증과 당수 남구만은 조카인 박태보<ref group="주">박태보의 생모의 오빠가 남구만이고, 양모의 오빠가 윤증이다. 갑술환국 후 남구만이 소론 당수임에도 불구하고 인현왕후의 복위를 지지한 것 및 희빈 장씨를 후궁으로 수차례 못 박는 행위를 한 것이 조카의 죽음이 장씨로 인한 것이라 원한을 품었던 탓으로, 이에 대해 박태보의 생부인 박세당마저 처남인 남구만에게 희빈에게 국모에 준한 새로운 작위를 올리는 것을 반대하지 말라며 간곡히 설득하는 서신을 보낸 바 있으나 결국 듣지 않아 무고의 옥과 신사환국의 결과로 이어졌다.【출처: 《서계집》 中 제19권 간독(簡牘)- 남운로(南雲路) 구만(九萬)에게 주다】 </ref>에 대한 의리로 관직을 고사했고, 갑술환국 당시 노론 당수 김창협은 부친 김수항에 대한 의리<ref group="주">김수항의 유언이었다. 김수항은 유서에 자신은 평생을 왕에 대한 단심으로 청렴하게 살았으나 높은 관직에 오래 있다보니 말년에 잠시 욕심이 생겼고, 이로 인해 왕을 배반하여 결국 벌(=사형)을 받게 되었음을 토로하며 아들들은 정치에 욕심을 부리지 말고 자신의 오랜 소망, 즉 경치 좋은 산골에 머물며 책을 읽으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 유지를 김창협을 포함한 모든 아들들이 그대로 받들었지만 오직 적장남인 김창집만이 욕심을 버리지 못해 부친의 유지를 무시하였다가 결국 [[신임사화]] 때 벌을 받았다. 【《문곡집(文谷集)》中 제 26권 잡저(雜著) -【九首】遺戒【六則】</ref>로 부친의 명예만 회복시킨 직후에 관직을 내려놓고 낙향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4월 1일<ref group="주">1694년은 윤달 탓에 음력 29일이 3월의 마지막 날이다.</ref>, 숙종은 돌연 민암 등 남인을 대거 정계에서 축출하고 [[서인]]에게 다시 정권을 주는데 이를 '''갑술환국'''이라고 한다.<ref>《조선왕조실록》숙종 26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4월 1일(무진) 1번째기사~5번째기사 </ref> 이로 인해 [[영의정]]에 재직 중이던 [[권대운]], [[좌의정]]에 재직 중이던 [[목내선]], [[우의정]]에 재직 중이던 [[민암]], [[이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이현일]], [[호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오시복]], [[예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권유]], [[병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목창명]], [[형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민취도]], [[공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유명현]] 등이 모두 파직되고 하옥되었다. [[영의정]]에는 [[남구만]]이, [[좌의정]]에는 [[박세채]]가, [[우의정]]에는 [[윤지완]]이, [[이조판서]]에는 [[유상운]]이, [[호조판서]]에는 [[이세화]]가, [[예조판서]]에는 [[윤지선]]이, [[병조판서]]에는 [[서문중]]이, [[형조판서]]에는 [[박태상]]이, [[공조판서]]에는 [[신여철]]이 제수되면서 4월 말에 서인 내각이 완성되었다.
 
그러나 다음날인 4월 1일<ref group="주">1694년은 윤달 탓에 음력 29일이 3월의 마지막 날이다.</ref>, 숙종은 돌연 민암 등 남인을 대거 정계에서 축출하고 [[서인]]에게 다시 정권을 주는데 이를 '''갑술환국'''이라고 한다.<ref>《조선왕조실록》숙종 26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4월 1일(무진) 1번째기사~5번째기사 </ref> 이로 인해기사환국으로 [[영의정]]에 재직 중이던 [[권대운]], [[좌의정]]에 재직 중이던 [[목내선]], [[우의정]]에 재직 중이던 [[민암]], [[이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이현일]], [[호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오시복]], [[예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권유]], [[병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목창명]], [[형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민취도]], [[공조판서]]에 재직 중이던 [[유명현]] 등이 모두[[남인]]이 파직되고 하옥되었다.파직되었으며, [[영의정]]에는 [[남구만]]이, [[좌의정]]에는 [[박세채]]가, [[우의정]]에는 [[윤지완]]이, [[이조판서]]에는 [[유상운]]이, [[호조판서]]에는 [[이세화]]가, [[예조판서]]에는 [[윤지선]]이, [[병조판서]]에는 [[서문중]]이, [[형조판서]]에는 [[박태상]]이, [[공조판서]]에는 [[신여철]]이 제수되면서제수되었는데 이 중 호조판서로 임명된 이세화와 공조판서로 임명된 4월신여철만 말에노론이고 서인나머지는 내각이전원 완성되었다소론이다.
 
== 원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