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1. 강대국에 대한 의존
 
1950년대 이래 유엔의 조직과 그 활동에 대해 논란과 비판이 있어 왔다. [[미국]]에서는 초기의 유엔 반대자였던 [[존 버치 협회]](John Birch Society)는 유엔의 목적은 "하나의 세계 정부"를 이루는 것이라며, 1959년 "UN에서 US(미국)을 몰아내라"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1967년 [[리처드 닉슨]]은 미국 [[대선]] 중에 유엔을 당시 [[냉전]]과 같은 당면 문제를 해결하기에 "쓸모없고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로널드 레이건]]이 미국의 유엔 대사로 임명한 잔 커크패트릭(Jeane Kirkpatrick)은 1983년 [[뉴욕 타임즈]]에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의 토론 과정을 두고 정치적 논의나 문제 해결 노력보다는 미국의 "강도짓과 비슷하다유사하다."고 기고한 바 있다. 2003년 2월 미국의 이라크 침략이 임박하자(미국은 이라크 전쟁에 대해 유엔의 승인을 얻지 못했다.), [[조지 W. 부시]]는 "자유 국가는 무능하고 부적절한 말싸움 집단 때문에 미국이 역사에서 사라지게 놔두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2005년 부시는 [[존 볼턴]]을 유엔 대사로 임명했는데, 볼턴도 유엔을 수차례 비판했다. 1994년 "유엔 같은 것은 없다. 단지 국제 공동체가 있을 뿐이며, 오직 지금의 최강국 미국만이 세계를 이끌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총회에서 모든 나라가 찬성하더라도 [[상임이사국]] 다섯 나라가 반대한다면 그 의제는 부결된다. 그 중 미국과 러시아는 유엔의 의사 결정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아이티에서는 2010년 대지진 이후 평화유지군이 주둔했는데, 이때 네팔 부대가 쓰고 버린 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아 전 지역에 콜레라가 창궐, 7년간 9,500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반기문 사무총장은 이를 5년 동안 인정하지 않다가 2016년 12월 공식 사과했다. 그동안그 동안 유엔은 아이티 내에서 콜레라가 창궐한 것이라며 책임을 피해왔다.<ref>[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6120201071530116001 "유엔, 아이티 콜레라 대응 잘못" 공식사과].</ref>
 
3. 전쟁을 막아내지 못한 단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