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차차웅: 두 판 사이의 차이

1,475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치세: 출처, http://www.daizhige.org/%E5%8F%B2%E8%97%8F/%E8%BD%BD%E8%AE%B0/%E4%B8%89%E5%9B%BD%E5%8F%B2%E8%AE%B0.html
편집 요약 없음
태그: 되돌려진 기여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치세: 출처, http://www.daizhige.org/%E5%8F%B2%E8%97%8F/%E8%BD%BD%E8%AE%B0/%E4%B8%89%E5%9B%BD%E5%8F%B2%E8%AE%B0.html)
태그: 되돌려진 기여 시각 편집: 전환됨 각주 제거됨
 
==치세==
=== 원문 ===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元年
 
○<南解>次次雄立,[次次雄或云慈充。<金大问>云:"方言谓巫也。世人以巫事鬼神尙祭祀,故畏敬之,遂称尊长者,为慈充。"]<赫居世>嫡子也。身长大,性沈厚,多智略。母<阏英>夫人,妃<云帝>夫人。[一云<阿娄>夫人。]继父卽位,称元。
 
○论曰:人君卽位,踰年称元,其法详于『春秋』,此先王不 {刊}之典也。『伊训』曰:"<成汤>旣没,<大甲{太甲}>元年。"『正义』曰:"<成汤>旣没,其岁卽<大甲{太甲}>元年。"然『孟子』曰:"<汤>崩,<大丁{太丁}>未立,<外丙>二年,<仲壬>四年。"则疑若『尙书』之脱简,而『正义』之误说也,或曰:"古者,人君卽位,或踰月称元年,或踰年而称元年。"踰月而称元年者,<成汤>旣没<大甲{太甲}>元年,是也。『孟子』云:"<大丁{太丁}>未立"者,谓<大丁{太丁}>未立而死也。"<外丙>二年,<仲壬>四年"者,皆谓<大丁{太丁}>之子<大甲{太甲}>二兄,或生二年,或生四年而死,<太甲>所以得继<汤>耳。『史记』便谓此<仲壬><外丙>为二君,误也。由前,则以先君终年,卽位称元,非是。由后,则可谓得<商>人之礼者矣。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零一年
 
○元年,秋七月,<乐浪>兵至国{围}<金城>数重。王谓左右曰:"二圣弃国,孤以国人推戴,谬居于位,危惧若涉川水,今邻国来侵,是孤之不德也,为之若何?"左右对曰:"贼幸我有丧,妾{妄}以兵来,天必不佑,不足畏也。"贼俄而退归{果退}。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零三年
 
○三年,春正月,立始祖庙。冬十月丙辰朔,日有食之。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零五年
 
○五年,春正月,王闻<脱解>之贤,以长女妻之。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零七年
 
○七年,秋七月,以<脱解>为大辅,委以军国政事。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零八年
 
○八年,春夏旱。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一一年
 
○十一年,<倭>人遣兵船百余 ,掠海边民户,发六部劲兵,以御之。<乐浪>谓内虚,求{来}攻<金城>,甚急。夜有流星,坠于贼营,众惧而退,屯于<阏川>之上,造石堆二十而去。六部兵一千人追之,自<吐含山>东,至<阏川>,见石堆,知贼众,乃止。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一三年
 
○十三年,秋七月戊子晦,日有食之。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一五年
 
○十五年,京城旱。秋七月,蝗,民饥,发仓 救之。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一六年
 
○十六年,春二月,<北溟>人耕田,得<濊>王印,献之。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一九年
 
○十九年,大疫,人多死。冬十一月,无氷。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二零年
 
○二十年秋,大白{太白}入太微。
 
一卷新罗本纪一南解次次雄二一年
 
○二十一年,秋九月,蝗。王薨,葬<蛇陵园>内。
 
=== 번역 ===
 
[[6년]](즉위 3년) [[음력 1월]]에 시조 [[혁거세 거서간]]의 묘(廟)를 세웠고, [[8년]](즉위 5년)에 [[석탈해]]를 맏사위로 받아들였고, [[10년]](즉위 7년)에는 그를 [[대보 (관직)|대보]](大輔)로 삼아 군사와 국정에 대한 일을 맡겼다.
 
남해 차차웅의 치세에는 외침이 잦았다. 남해 차차웅이 좌우의 신하들에게 말하였다. “두 성인이 나라를 버리시고 내가 나라 사람들의 추대로 그릇되이 왕위에 있어, 두려움이 마치 냇물을 건너는 것과 같다. 지금 이웃 나라가 와서 침범하니, 이는 내가 덕이 없는 까닭이다. 이를 어찌하면 좋겠는가?” 좌우의 신하들이 대답하였다. “적(賊)이 우리가 국상(國喪)을 당하였음을 다행으로 여겨서 망령되게 군사를 이끌고 왔으니 하늘이 반드시 그들을 도와주지 않을 것입니다.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않아도 됩니다.” 적이 잠시 후에 물러갔다. [[14년]](즉위 11년)에 [[왜]]가 민가를 노략하여 6부의 병사들을 내보내 격퇴하였다.
 
[[18년]], [[경주]]에 가뭄이 들었다. 음력 7월에 메뚜기떼의 재해가 있어 백성들이 굶주렸으므로 창고의 곡식을 풀어 그들을 진휼하였다. 고구려에 복종하는 일곱 나라가 와서 투항하였다.(월 미상)
[[18년]], [[경주]]에 가뭄이 들었다. 음력 7월에 메뚜기떼의 재해가 있어 백성들이 굶주렸으므로 창고의 곡식을 풀어 그들을 진휼하였다. 고구려에 복종하는 일곱 나라가 와서 투항하였다.(월 미상) [[19년]](즉위 16년)에 북명(北溟)에서 예왕의 인장(濊王之印)을 발견, 차차웅에게 바쳤다. 《[[삼국지]]》〈[[:s:삼국지 (진수)/권30|권30 오환선비동이전]]〉 부여조(條)에 "그 나라 인장에는 '예왕지인'이라 한 글귀가 있다"라고 했는데, 이것은 신라에서 [[예 (민족)|예]]나 [[부여]]가 그리 멀지 않고 가까운 이름이었음을 나타낸다. 한편, 이는 당시 신라의 세력에 비추어 황당하다는 주장도 있다.<ref>[[신채호]]저, 《[[조선상고사]]》<[[:s:조선상고사/제4편/제4장|제4편 제4장 3. 신라의 건국]]> "초년(初年)에 초창(草創)한 신라는 경주 한 구석에 의거하여 여러나라 중에서 가장 작은 나라였는데, '변한이 나라로 들어와서 항복하였다.'느니, `동옥저가 좋은 말 200 마리를 바쳤다. '느니 함이 거의 사세에 맞지 아니할 뿐 아니라, `북명인 (北溟人)이 밭을 갈다가 예왕(濊王)의 도장을 얻어서 바쳤다.' 함은 더욱 황당한 말인듯하다. 왜냐하면 북명(北溟)은 '북가시라'--- 북동부여의 별명으로 지금의 만주 훈춘 등지이고, 고구려 대주류왕의 시위장사(待衛壯士) 괴유(怪由)를 장사 지낸 곳인데, 이제 훈춘의 농부가 밭 가운데서 예왕의 도장을 얻어 수천 리를 걸어 경주 한 구석의 조그만 나라인 신라왕에게 바쳤다 함이 어찌 사실다운 말이랴? 이는 경덕왕(景德王)이 동부여 곧 북명의 고적을 지금의 강릉으로 옮긴 뒤에 조작한 황당한 말이니, 다른 것도 거의 믿을 가치가 적음이 그 넷이다."</ref>
 
[[24년]](즉위 21년)에 죽어 [[경주]] 사릉원(蛇陵園) 안에서 장사지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