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샤한샤는 아라비아 역사서 등에서 오로지 사산조 페르시아 등 고대 이란 군주들에게만 사용됐던 단어로 인식하였고, 사산조 멸망 이후, 오랫동안 군주 칭호로는 사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932년]] 브와이 왕조가 정권을 차지하자, [[압바스 왕조]]의 [[칼리파]]에게 아미르 알 우마라(모든 아미르의 아미르) 칭호 이외에 샤한샤 칭호를 사용하겠다 요구하였다. 아드드다우라(재위 : 949년 - 983년)부터 브와이왕조 군주들은 화폐 명문 등에 「샤한샤」 칭호를 사용하였다. 셀주크 제국 투그릴 베그도 술탄 칭호가 수여된 전후로부터 역시 화폐에 최대의 술탄(Sulṭān al-Mu‘aẓẓam)이라 칭하고 이에 더해 가장 영광 있는 샤한샤(Shāhanshāh al-Ajall)라는 칭호를 새기게 한 적도 있다.
16세기 이란을 통일한 사파비 왕조가 [[술탄]] 호칭 대신 샤 칭호를 채용하여, 이란 군주 칭호로 정착됐다. 그 뒤 [[아프샤르 왕조]], [[카자르 왕조]], [[팔레비 왕조]] 등 역대 이란 왕조가 샤로 칭하게 됐고 [[1979년]] 이슬람 혁명으로 붕괴될 때까지 계속 사용하였다. 주들은 파디샤 혹은 술탄 칭호에 하즈라트(hazrat, 고귀한) 등 여러가지 형용사를 여혀 군주 칭호 차별화를 하였다.
마지막 샤 [[모하마드 레자 팔라비]]는 공식적으로 샤들의 샤, 즉 왕중왕, 황제를 의미하는 샤한샤(shhanshhshahanshah)를 칭하였고 황후에게는 아라비아어 마리크의 여성형인 마리카(malika) 칭호가 사용됐다.(이슬람 혁명 이전에는 파디샤라 불리기도 했다.)
 
== 외부 링크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