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옐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9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옐친은 러시아 정치에 대한 높은 기대의 물결을 통해 권력을 얻었다. [[1991년]] [[6월 12일]] 그는 투표에서 57%의 지지와 함께 [[러시아 소비에트 연방 사회주의 공화국]]의 대통령으로 선출되어 러시아 역사상 처음으로 인기있게 선출된 대통령이 되었다. 그는 [[미하일 고르바초프]]의 시장 경제 노선과 일련의 개혁들에 반대한 공산당 내 강경 노선과, 이 노선을 지지하는 보수파가 시도한 [[쿠데타]]를 성공적으로 진압했다는 점에서 대중적 지지를 얻게 되었다. 그 후 그는 1991년 [[12월]] 그는 [[소련]]으로부터 러시아 연방을 물러나게 하여 소련의 즉시 소멸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
 
대통령으로서 옐친은 러시아를 [[사회주의]] [[계획 경제]]에서 [[자유 시장자본주의]] [[자유민주주의시장 경제]]로 옮기는 개혁을개혁(민영화와 국가 자산 매각, 사회보장제도 축소, 세금 제도 신설 등)을 급진적으로 실시했다. 그러나 이러한 개혁은 수많은 혼란을 초래하였다. 옐친 집권 시기는 러시아 역사에서 외상적 요인에 의한 쇠퇴의 시기였고, 이 시기는 대량적으로 자라나는 [[부패]], [[국민 정체성]] 손실, 부정적 의미에서의 경제적 대변동과 악독한 정치 및 사회 문제들을 통해 규정되는 시기였다. 몇몇의 국민들은 옐친 시대의 혼란을 엄청난 재산을 쌓는 기회로 이용하였지만, 동시에 이 시기는 [[교육]], [[보건]]과 [[복지]] 및 소련식 사회주의 제도의 이점이 모조리 손실된 시기였으며, 그런 결과로 [[조직 범죄]]와 사회적 부조리가 급격히 번성하였다.
 
옐친은 이 시기의 많은 문제들에 비난을 받았다. 자신이 대통령직을 떠날 무렵, 옐친은 어떤 평가들에 의하여 2 퍼센트 만큼 낮은 찬성률과 함께 러시아에서 깊게 인기 없는 인물이었다. 옐친은 소련 말 시기에 쌓은 대중적 지지를 통하여 여러 목표들을 이룰 수 있었으나, 그러한 지지 자체가 ‘[[공산주의]]로 돌아가는 것에 완강히 반대한다는 것을 보증하는 옐친 스스로의 정치적 성격’에서 기인한 것이었기에 새로운 정치적 목표를 이루기 굉장히 어려운 위치에 놓여져 있었다. 옐친의 유산은 소련의 해체를 성원하고 그 즉시의 붕괴에 결과를 가져온 1991년 12월 후순에서 그가 택한 대담한 행동으로 영원이 연결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