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59.19.6.143(토론)의 27352449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잔글
{{신라 표}}
 
'''신라'''({{한자|新羅}},{{llang|en|Silla}})는 [[기원전 57년]]부터 ~ 935년까지[[935년]]까지 [[고구려]], [[백제]]와 함께 고대 [[한반도]]의 [[삼국 시대]]를 이끌고 [[발해]]와 함께 [[남북국 시대]]를 구성하였던 [[국가]]로, 세계적으로 오래 존속한 [[왕조]]들 중 하나로 꼽힌다.
 
[[진한]]에 소속된 부족국가 중 하나인 [[경주시|경주]] 지역의 '''[[사로국]]'''(斯盧國)이 그 시초이며, [[혁거세 거서간|혁거세 거서간(干)]]이 나라를 세웠다고 알려져 있다. 왕(王)이라는 단어를 쓰기 전에 진한(辰韓)의 사로국에선 왕(王) 또는 수장(首長)을 [[거서간]], [[마립간]]과 같이 간(干)이라고 부른 기록이 있고 [[이사금]]이라는 호칭 또한 잠시 사용되었다. 서기 [[503년]] [[지증왕]] 때에 왕호(王號)를 처음 사용하기 시작하였으며, 국호를 ‘왕의 덕업이 날로 새로워져서 사방을 망라한다.’라는 의미의 신라(新羅)로 정하였다. 또한 [[이사부]]에게 명해 [[우산국]]을 정벌하였다. 삼국 중 가장 먼저 세워졌지만, 전성기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6세기]]경 [[법흥왕]] 때 불교를 받아들여 왕권 강화와 백성의 단결을 도모하였으며, [[금관가야]]를 병합하였다. [[진흥왕]] 대에 이르러 전성기를 맞이하고 [[6세기]] 중엽 [[한강]] 유역을 획득하여 중국 대륙과의 직교역로([[당항성]])을 확보하였으며, [[화랑]]의 활약으로 대가야를 정복하였다. [[7세기]]경 [[김춘추]]의 외교적 노력으로 [[당나라|당]]과 연합하여 [[660년]]에 백제를, [[668년]]에 고구려를 차례로 정복하였다. 이후 [[나당 전쟁]]에서 최종 승리하여 [[대동강]] 이남으로부터 원산만에 이르는 옛 고구려, 백제 지역을 확보하였고<ref>{{서적 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