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76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122.36.132.125(토론)의 27239543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태그: m 모바일 웹 수동 되돌리기
== 역사 ==
에어버스 인더스트리는 유럽의 항공 회사들의 컨소시엄으로, [[보잉]]과 [[맥도널 더글러스]]([[1997년]] [[보잉]]에 합병)같은 [[미국]]의 방위산업체들과 경쟁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60년대 [[미국]] 회사들과 경쟁하는 것과 더불어 서로 경쟁하던 유럽의 항공기 제조 회사들은 1960년대 중반에 들어 유럽 회사들 간의 상호 협조를 위한 논의를 조심스럽게 시작했다. [[1967년]]에는 [[영국]], [[프랑스]], [[독일]] 정부가 300석 규모의 [[에어버스 A300]]의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에 합의를 했다. 이것은 [[콩코드 (비행기)|콩코드]]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유럽의 중요 항공기 공동 사업이었다. 이를 위한 확고한 컨소시엄은 일찍이 1967년 7월에 발표가 있었으나, [[영국]] 항공기 사업 (British Aircraft Corporation, BAC)으로 인한 문제로 형성되지는 않았다. [[영국 정부]]는 [[영국]] 항공기 사업이 경쟁제품으로 제시한 BAC 1-11의 개발을 위한 후원을 거절했다. 그 이후 몇 달간은 [[프랑스]]와 [[영국 정부]]가 A300에 대한 의문을 표명했고, [[롤스로이스 홀딩스|롤스로이스]]에 의해 개발되기로 한 새 엔진의 요구사항도 문제가 되었다. [[1968년]] 12월에는 [[프랑스]] 파트너 회사인 수드 아비아시옹 (Sud Aviation)과 [[영국]] 파트너 회사인 [[호커 시들리]](Hawker Siddeley)가 개정된 구성(configuration)의 250석 에어버스 A250을 재안하였다. A300B로 이름이 바뀐 이 구성안은 새 엔진을 필요로 하지 않으므로 개발비를 줄일 수 있음을 재기했다. [[1969년]]에는 [[영국 정부]]가 A300B에 사용될 예정이던 엔진 선택의 문제로(영국에서 A300B에 맞춘 [[롤스로이스 홀딩스|롤스로이스]]제 엔진을 개발 중이었으나, [[제너럴 일렉트릭]]의 엔진을 채택) 프로젝트에서 철회함으로써 제휴국들을 놀라게 하였으나 당시까지 날개 디자인을 담당했던 [[호커 시들리]]의 프로젝트 참여로 비추어 보아 [[프랑스]]나 [[독일]]의 날개 디자인 인수가 다소 어려운 관계로 호커 시들리는 중요한 하도급 업자로 남을 수 있게 되었다. [[1978년]]에는 [[호커 시들리]]와 [[영국]] 항공기 사업이 합병된 [[브리티시 에어로스페이스]](British Aerospace, [[BAE 시스템스]]의 전신)가 에어버스의 주식 20%를 구매함으로써 [[영국]]이 다시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되었다.
 
== 특징 ==
민항기의 경우, 출시 후 MTOW 등의 소소한 개량을 거치는 경우가 많이 있다.그리고 에어버스는 조이스틱을 사용한다.
 
쌍발기에 비해 4발기와는 인연이 매우 좋지 못하다. [[보잉]]의 [[보잉 707|707]]/[[보잉 747|747]]에 비해 [[에어버스 A340|A340]]/[[에어버스 A380|A380]]은 성공하지 못했다.
 
여객기에 비해, 화물기는 [[보잉]]에 밀리는 편이다. [[2007년]] [[에어버스 A300|A300]]의 단종 후 현재 나오는 화물기는 [[에어버스 A330|A330-200F]]뿐이다.
 
== 특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