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8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잔글
Vacuum manifold(토론)의 27398313판 편집을 되돌림 comment:되돌릴 이유가 없습니다 토론을 통해 해결 바랍니다.
잔글
잔글 (Vacuum manifold(토론)의 27398313판 편집을 되돌림 comment:되돌릴 이유가 없습니다 토론을 통해 해결 바랍니다.)
태그: 편집 취소
{{한국사}}
 
'''고구려'''(高句麗)는 한국의 고대 국가 중 하나로, [[신라]] 및 [[백제]]와 함께 [[삼국 시대]]를 구성한 국가이다. [[5세기]] [[장수왕]] 때 국호를 '''고려'''(高麗)로 변경하였으나, [[고려 태조|왕건]]이 건국한 [[고려|같은 이름의 왕조]]와 구분하기 위해 고구려로 통칭되고 있다. 고구려(Koguryŏ)의 축약 형 이름인 고려(Koryŏ)라는 이름은 <ref>{{웹 인용|title=디지털 삼국유사 사전, 박물지 시범개발|url=https://www.culturecontent.com/content/contentView.do?search_div=CP_THE&search_div_id=CP_THE004&cp_code=rp0703&index_id=rp07032340&content_id=rp070309330002&print=Y|website=문화콘텐츠닷컴|publisher=Korea Creative Content Agency|accessdate=6 February 2017|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181119100108/https://www.culturecontent.com/content/contentView.do?search_div=CP_THE&search_div_id=CP_THE004&cp_code=rp0703&index_id=rp07032340&content_id=rp070309330002&print=Y|archive-date=19 November 2018|url-status=dead}}</ref> [[한반도]] 지역에 건국된 [[대한민국]] 정부({{llang|en|Republic of Korea}})의 영문명 '''"[[코리아]](Korea)"'''의 유래다.
 
전성기 고구려는 [[한반도]] 북부와 중부 일대, [[동북 3성|동북 지역]] 및 [[프리모르스키 지방|연해주]] 일대, [[만주]] 지역, [[몽골 다리강가 고분]]이 발견되어 몽골 동부까지 지배한 것으로 알려졌다.<ref name="다리강가">두산백과,[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65764&cid=40942&categoryId=34039, 몽골 다리강가],2009년.</ref><ref>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99094</ref><ref>중국의 [[동북삼성]]과 [[내몽골]] 동부, 러시아의 [[프리모르스키 지방]]을 통틀어 [[만주]]라고 한다.</ref> 게다가 [[요동]]·[[랴오허 강|요수]]의 [[한족|한족·]][[거란]]·[[돌궐]]·[[말갈]](만주족, 여진)·[[선비족|선비]] 등을 정복하고 통치하기도 한 나라이다. 또한 갈석산(제스산)과 싱안링산맥(흥안련산맥), 아무르강과 쑹화강(송화강), 연해주를 모두 포함했다는 가설도 있다.
 
[[대한민국]]은 [[보장왕]]의 아들 왕족 [[보덕왕]]이 고구려를 계승하여 고구려유민을 이끌고 [[전라북도]] [[익산시]]일대에 세운 [[보덕국]](報德國)의 수도 [[익산 토성|보덕성]](報德城)이 있으며 사적 제92호로 관리된다. [[보장왕]]의 아들이자 [[보덕왕]]의 동복형인 왕족 [[고인승]]을 시조로하는 [[강원도]] [[횡성]] 본관의 [[횡성 고씨]](橫城 高氏) 종친회가 있다.
 
[[충청북도]] [[충주시]]에는 [[장수왕]]이 세웠다는 국보 제205호 [[충주 고구려비|중원 고구려비]](中原 高句麗碑)가 있으며 [[경기도]] [[구리시]]와 [[서울특별시]] [[광진구]]에 2004년 국가지정문화재로 사적 제455호 고구려 [[아차산 일대 보루군]] 유적이 있다.<ref>[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67234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f> [[평강공주]]와 [[온달]]의 일화가 전해 내려온다. [[구리시]] [[교문2동]]에는 [[광개토대왕]]의 업적을 기리기위한 [[광개토대왕 동상]]이 위치한다.<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1&aid=0001951113 문화일보 광개토대왕릉비 ‘완벽 재현’]</ref><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2097620 연합뉴스 구리시 '광개토대왕비 복제비' 제막]</ref>
 
== 역사 ==
665년에 [[연개소문]]이 죽자 그의 아들 연남생·연남산 형제 사이에 막리지 자리를 둘러싸고 내분이 일어났다.<ref name="destruction"/> 그 결과 남생은 [[국내성]]으로 쫓겨난 뒤 항복하였으며, 연개소문의 아우 연정토는 [[신라]]에 투항하였다. 결국 668년 고구려는 나·당 연합군에게 멸망하였다.고구려의 마지막 보장왕의 아들 [[안승]](고안승)이 신라에 귀순하여 김씨성을 하사받았다. [[669년]] [[당나라]]는 고구려 지배층을 중심으로 약 3만호를 중국의 오르도스 지역 등으로 집단 이주시켰고, 그 흔적이 실크로드에 남아 있다.<ref>[https://news.joins.com/article/23803099 유홍준 "실크로드에서 고구려 유민 후예의 무덤을 보니..."] [[중앙일보]] [[2020년]] [[6월 16일]]</ref>
 
그러나 고구려 멸망 이후 [[검모잠]], [[안승보덕왕]] 등에 의해등의 고구려 부흥 운동이 지속되었으며, 안시성과 요동성 및 일부 요동의 성은 고구려 멸망 이후인 671년까지 [[당나라]]에 항전하였다. 또한[[보덕왕]]은 [[보장왕신라]] [[말갈문무왕]]에게 함께 나라를 다시 세우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하였다. 결국 698년에 고구려의 장수[[보덕국]]왕으로 출신인책봉받고 [[대조영전라북도]] [[만주익산시]]일대에 동부의고구려를 동모산 일대에서계승한 [[발해보덕국]] 건국하면서건국하였다. 고구려[[보덕국]]은 부흥고려 운동은국호를 일단락되고,사용하며 고구려는[[신라]]의 [[발해괴뢰국]] 의해역할을 계승되었다.하다가 그리고귀족과 발해가 고구려의 옛 영토를 거의백성 모두 수복하고, 동북쪽 영토를 고구려보다 더욱 확장했다.<ref> 발해의 최대판도는 사실 9세기 중반 선왕~대이진 시기의 지도이고 오래 유지되지 못했다. 이미 9세기 말이면 한반도 영역 대부분을 잃은 것으로 보이고 어쩌면 5경 중 하나인 남경남해부도 이 시기에 상실했을 가능성이 있다.</ref> 발해는 매우[[신라]] 번영하여정계와 해동성국(海東盛國)이라고도군대로 불렸다편입되었다.
 
또한 [[보장왕]]도 [[말갈]]과 함께 나라를 다시 세우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하였다. 결국 698년에 고구려의 장수 출신인 [[대조영]]이 [[만주]] 동부의 동모산 일대에서 [[발해]]를 건국하면서 고구려 부흥 운동은 일단락되고, 고구려는 [[발해]]에 의해 계승되었다. 그리고 발해가 고구려의 옛 영토를 거의 모두 수복하고, 동북쪽 영토를 고구려보다 더욱 확장했다.<ref> 발해의 최대판도는 사실 9세기 중반 선왕~대이진 시기의 지도이고 오래 유지되지 못했다. 이미 9세기 말이면 한반도 영역 대부분을 잃은 것으로 보이고 어쩌면 5경 중 하나인 남경남해부도 이 시기에 상실했을 가능성이 있다.</ref> 발해는 매우 번영하여 해동성국(海東盛國)이라고도 불렸다.
 
== 국호 ==
 
== 기타 ==
고구려(高句麗)의 한국어 독음이 고구려가 아니라 ‘'''고구리'''’라는 의견이 있다.<ref>{{서적 인용
고구려(Koguryŏ)의 축약 형 이름인 고려(Koryŏ)라는 이름은 <ref>{{웹 인용|title=디지털 삼국유사 사전, 박물지 시범개발|url=https://www.culturecontent.com/content/contentView.do?search_div=CP_THE&search_div_id=CP_THE004&cp_code=rp0703&index_id=rp07032340&content_id=rp070309330002&print=Y|website=문화콘텐츠닷컴|publisher=Korea Creative Content Agency|accessdate=6 February 2017|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181119100108/https://www.culturecontent.com/content/contentView.do?search_div=CP_THE&search_div_id=CP_THE004&cp_code=rp0703&index_id=rp07032340&content_id=rp070309330002&print=Y|archive-date=19 November 2018|url-status=dead}}</ref> [[한반도]] 지역에 건국된 [[대한민국]] 정부({{llang|en|Republic of Korea}})의 영문명 '''"[[코리아]](Korea)"'''의 유래로 알려져 있다. 또한 고구려(高句麗)의 한국어 독음이 고구려가 아니라 ‘'''고구리'''’라는 의견이 있다.<ref>{{서적 인용
|저자=신복룡
|제목=한국사 새로 보기|날짜=2001-12-20
|쪽=261쪽
}}</ref> 이는 麗의 독음이 나라 이름을 나타낼 때는 ‘리’로 발음된다는 음운 법칙에서 비롯되었다.<ref>《획수로 찾는 실용옥편사전》(2002년 1월 10일) 923쪽</ref><ref>《고금한한자전》(1995년 11월 15일) 150쪽</ref><ref>《한한대사전》(1996년 5월 25일) p. 1772~1773</ref><ref>《한·일·영·중 겸용 한한대사전》(1992년 3월 10일) 1195쪽</ref>
 
[[신라]] [[문무왕|문무대왕]]은 [[보장왕]]의 후손인 [[보덕왕|고보덕]]을 [[보덕국]]왕(報德國王)으로 임명하고 [[신라]]의 [[익산시|금마저]] 일대를 하사하였으며, 그 수도였던 [[익산 토성|보덕성]](報德城)은 현재 사적 제92호로 관리되고 있다.
 
[[보장왕]]의 아들이자 [[보덕왕]]의 동복형인 왕족 [[고인승]]을 시조로 하는 [[강원도]] [[횡성]] 본관의 [[횡성 고씨]](橫城 高氏)가 있다.
 
[[충청북도]] [[충주시]]에는 [[장수왕]]이 세웠다는 국보 제205호 [[충주 고구려비|중원 고구려비]](中原 高句麗碑)가 있으며 [[경기도]] [[구리시]]와 [[서울특별시]] [[광진구]]에 2004년 국가지정문화재로 사적 제455호 고구려 [[아차산 일대 보루군]] 유적이 있다.<ref>[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67234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f> [[평강공주]]와 [[온달]]의 일화가 전해 내려온다. [[구리시]] [[교문2동]]에는 [[광개토대왕]]의 업적을 기리기위한 [[광개토대왕 동상]]이 위치한다.<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1&aid=0001951113 문화일보 광개토대왕릉비 ‘완벽 재현’]</ref><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2097620 연합뉴스 구리시 '광개토대왕비 복제비' 제막]</ref>
 
그러나 [[조선|조선시대]]에 [[훈민정음]] 창제 이후에 나타난 [[한글]] 문헌에 따르면, 고구려라 나타나고<ref>《삼강행실도》, [[1434년]]([[조선 세종|세종]] 16) 초간, [[조선 중종|중종]] 연간에 언해, [[경상남도|경남]] 유형문화재 제160호</ref> 《대동지지》에는 “(중국인이나 음운학 책과 달리) 우리나라 사람은 ‘려’라 바꾸어 부르고 있다.”<ref>“東人變呼音呂” ([[김정호]], 《대동지지》〈방여총지〉권4, 19세기)</ref>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나라 이름을 나타낼 때도 麗는 ‘려’로 읽는다는 예외도 있는 등<ref>《한국한자어사전》 권4([[1996년]] [[11월 3일]]) 991쪽</ref><ref>두산동아(옛 동아출판사 포함)에서 펴낸 《동아백년옥편(탁상판)》(초판 7쇄, [[2003년]] [[1월 10일]]) 2264쪽</ref><ref>《동아 한한대사전》([[1982년]] [[10월 25일]]) 2181쪽</ref> 해당 주장은 신빙성이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