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옐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제거됨 ,  2개월 전
소련의 붕괴에 이어 옐친은 자신의 경제 개혁을 위하여 정치적 성원을 창조하는 데 가능한 넓게 전 국영 기업들에 주식의 소유권을 확산시키는 방법으로서 [[민영화]]를 흥행하였다. 서방에서 민영화는 [[동구권]]에서 공산주의로부터 전향으로 주요점으로 보였으며 "시장 경제 개혁"을 위한 방향으로 만드는 데 소련 시절의 개획 경제의 빠른 해체를 안전하게 하였다. 1990년대 초반에 경제 정책을 위한 옐친의 비서 [[아나톨리 추바이스]]는 러시아에서 민영화의 지도적인 주창자로서 나타났다.
 
1992년 후순에 옐친은 대중 민영화를 시작하는 데 방향으로서 무료 상품권의 프로그램을 발포하였다. 프로그램 아래 전체 러시아 국민은 선발된 국영 기업들의 주식 구매를 위하여 1만 [[루블]] 가량의 이름난 가치와 각각 상품권들을 발급받았다. 각각의 시민이 시초적으로 평등한 가치의 상품권을 받았어도 몇달 안에 그들의 거의 대부분은 현금으로 바로 상품을 사는 데 이미 준비된 중개인들의 손에 수렴하였다.
 
[[1995년]] 옐친이 러시아의 증가하는 [[외채]]를 조달하고, [[1996년]] [[봄]]에 열릴 대통령 선거에서 자신의 입찰을 위하여 러시아의 [[비지니스]] [[엘리트]]층들로부터 성원을 얻는 데 분투하면서 러시아 대통령은 [[은행]]의 [[대출]]을 위한 교환에서 러시아의 가장 가치적인 국영 기업들 중의 어떤 기업의 주식을 제공하는 민영화의 새로운 방향을 위하여 준비하였다. 프로그램은 동시에 민영화의 속도를 향상시키고, 그 운영 요구에 따라 현금을 많이 필요로 한 정부를 안정시키는 방향으로서 흥행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