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흐 블로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6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잔글
문단 추가
잔글 (깨진 링크 수정)
잔글 (문단 추가)
블로힌은 [[1952년]] 당시 소련에 속해 있던 [[우크라이나]]의 [[키예프]]에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는 소련의 뛰어난 100미터 달리기 선수였으며, 블로힌 역시 어린 시절에 육상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재능도 대단해서 100미터를 10초 8에 주파하는 실력을 자랑하였다. 소련의 육상계에서도 재능있는 블로힌을 주목하였으나, 블로힌은 육상이 아니라 축구를 선택하였다.
 
[[소련]]의 [[디나모 키예프]]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한 블로힌은, 어린 시절부터 발빠른 선수였고, 점차 커가면서 좋은 실력까지 겸비하게 되었다. 그리고 18살의 나이에 당당히 디나모 키예프의 주전 공격수로 자리 잡게자리잡게 되었다.
 
압도적인 스피드를 바탕으로, 정확한 슈팅력까지 겸비하고 있는 블로힌을 이제 리그에서는 막을 수 없었고, 10대 시절부터 득점왕에 오르며 찬사를 받던 블로힌은, 디나모 키예프의 에이스로 군림하면서 4년 연속 득점왕을 내리 차지하였다. 대중들은 그의 활약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화살"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다붙여 주었다. 화살 같이 빠르게 날아가서 그대로 골문을 향해 골을 꽂아넣기 때문에 붙여진붙은 별명이었다.
 
[[1974년]], [[디나모 키예프]]에는 당시 명장으로 일컬어지던 [[발레리 로바놉스키]] 감독이 부임하였고, 디나모 키예프는 소련의 강팀으로 자리 잡으며, 1974-75 시즌에는 [[UEFA컵 위너스컵]]에서 우승하는 영광을 차지하였다.
 
2007년 우크라이나는 [[UEFA 유로 2008]]에서 이탈리아와 프랑스 등의 벽을 넘지 못하고 예선에서 탈락했고, 블로힌 감독은 사의를 표하며 [[우크라이나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물러나게 되었다. 그 후 [[FC 모스크바]]의 감독을 역임했으며 2011년부터 2012년까지 [[UEFA 유로 2012]] 공동 개최국이었던 [[우크라이나 축구 국가대표팀|우크라이나 대표팀]]의 감독을 역임했다. 2012년 9월 25일 [[FC 디나모 키예프|디나모 키예프]]의 감독으로 임명되었다.
 
== 각주 ==
<references />
 
== 외부 링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