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3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1)
{{다른 뜻|너바나|열반의 의미|미국의 록 밴드 니르바나}}
{{다른 뜻 넘어옴|입적|조사=은}}
{{불교}}
'''열반'''(涅槃, {{문화어|녈반}}, {{vie|v=Niết bàn}}, {{zh|t=涅槃|p=nièpán}}, {{llang|yue|nihppùhn}}, {{llang|ja|涅槃|네한}})은 "(바람 등이) 불기를 멈추다{{.cw}}(촛불 등을) 불어서 끄다{{.cw}}(촛불 등이) 불어서 꺼진 상태"라는 뜻의 {{llang|sa|निर्वाण|'''니르바나'''}}({{llang|pi|निब्बान|'''니바나'''}})를 음을 따라 번역한 말이다. 뜻을 따라 번역하여 '반열반(般涅槃)’이라고도 하며, ‘멸(滅)·적멸(寂滅)·이계(離繫)·해탈(解脫)·원적(圓寂)’의 의미를 가진다.<ref name="글로벌-열반">[[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상/사 상 용 어/동양사상 관계/불교 관계#열반|세계사상 > 사상용어 > 동양사상 관계 > 불교 관계 > 열반]],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br />"열반: 涅槃 범어 니르바나의 음을 딴 것으로 적멸(寂滅)·멸도(滅度) 등으로 번역된다. 불어서 끄는 것, 또는 불어서 꺼진 상태라는 뜻이다. 불타는 번뇌의 불을 꺼서 깨우침의 지혜를 완성하고 완전한 정신의 평안함에 놓임을 말하며 불교 실천에서 궁극적인 목적으로 되어 있다. 때문에 열반적정(涅槃寂靜)은 제행무상·제법무아(諸法無我)·일체개고(一切皆苦)와 함께 불교에서 내세우는 네 가지 주제라고 하겠다. 소승불교에서는 열반을 유여의열반(有餘依涅槃)――육체를 지니면서도 번뇌를 끊었을 경우――과 무여의 열반――육체도 소멸했을 경우――로 나누며, 대승불교에서는 열반에 적극적인 의의를 주어 앞서 말한 두 열반에 덧붙여 모든 것이 진여적멸(眞如寂滅)이라 하고 본래의 자성청정(自性淸淨) 열반을, 또는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생사에도 머무르지 않고 열반에도 살지 않는 무주처(無住處)를 설법하고 있다."</ref> 불교에서는 [[번뇌]]에 속박된 현상 세계를 '''차안'''(此岸 :<small>이 언덕</small>)이라 하고 열반의 세계를 '''피안'''(彼岸 :<small>저 언덕</small>)이라고도 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