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아편 전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제거됨 ,  6개월 전
잔글
→‎배경: [파랑봇] 오모군님의 편집 요청 진행중, replaced: | id={{ISBN|89-7096-413-4}} → |ISBN=89-7096-413-4 (2) using AWB
잔글 (깨진 링크 수정)
잔글 (→‎배경: [파랑봇] 오모군님의 편집 요청 진행중, replaced: | id={{ISBN|89-7096-413-4}} → |ISBN=89-7096-413-4 (2) using AWB)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수출이 지지부진하게 되자, 영국은 조약개정을 [[청나라]]에 요구하게 된다. 1854년 4월 영국, 프랑스, 미국 공사는 함께 [[광저우]]로 가서 양광총독(兩廣總督) 엽명침(葉名琛)에게 모든 내지(內地)와 연해도시의 개방, 상선과 군함의 양자강 자유왕래, 아편무역의 합법화, 내지(內地) 통관세의 폐지, 외국사절의 북경상주 등을 내용으로 하는, [[난징 조약]]의 개정을 요구하였다.<ref name="표교열"/> {{Rp|53~54}} 수출부진에는 위에 언급했듯이 값싼 중국 제품의 저향력, 자급자족적인 중국의 사회경제 구조, 은 유출로 인한 구매력 저하 등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다. 그러나, 영국은 깊숙한 내륙지역까지 진입하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자유로운 내지여행과 북쪽의 항구 개방 등을 요구했던 것이다. 두 번째 개정교섭에서는 1856년 5월 미국 공사가 광저우에서 공사의 북경상주, 중국전역의 개방, 선교의 자유 등을 요구하였다.<ref name="표교열"/> {{Rp|54}}
 
하지만, 청나라 조정에서는 조약개정에 응하지 않자, 영국은 무력을 사용하고자 생각하게 되었는데, 이때 마침 [[1856년]] 10월 [[광저우]] 앞 [[주강 (강)|주강]](珠江)에 정박하고 있던 해적선 애로호의 영국 국기가 내려지는 사건이 발생했다.<ref>{{서적 인용 |저자 = 김용구 |제목 = 세계외교사 |초판 = 1989 |판=1995(上•下 合本) |출판사 = 서울대학교 출판부 | idISBN={{ISBN|89-7096-413-4}} |쪽= 206 |인용문 =애로우號는 로챠르(Lorchar)型의 中國帆船으로서 중국인의 소유였으나 船籍을 홍콩에 두고 있었고 船長은 영국인이었다. 이 선박이 廣東 앞에 정박하고 있던 1856년 10월 8일 淸國관헌이 그 선박의 선원 11명을 해적의 용의자로 체포한 사건이 발생하였다. … 영국의 주장에 의하면 이 선박은 홍콩에 船籍을 둔 영국선박으로서 선원을 체포한 것은 국제법위반이고 더욱이 게양된 영국국기를 내리게 한 것은 국가모독이라는 것이다.}}<!--그러나 실은 애초에 그배는 어떤 국기도 게양하지 않았었고 선원이 체포되자 그제서야 영국기를 걸고 항의한 것이다.--></ref><ref name="신승하 근대"/> {{Rp|174~176}}<ref name="Morse"/> {{Rp|Chap.16}}<ref name="Holt"/> {{Rp|Chap.15}} (→[[애로호 사건]]) 당시 대중국 강경론자로서 영국의 수상이 된 [[헨리 존 템플]]은 사건 보고를 듣고 충분한 구실이 된다고 여기고, 1857년 2월 의회에 군비와 원정군 증강을 위한 경비를 제출하였다. 당시 의회에서는 이처럼 사소한 사건으로 전쟁까지 한다는 것은 실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반대하는 의견도 많았다. 결국 상원에서는 통과되었으나, 하원에서는 부결되고 말았다. 이에 [[헨리 존 템플]] 수상은 하원을 해산시키고 총선거에 의한 신임을 묻게 되었다. 결국 새로 구성된 하원에서는 대중국 전쟁문제를 동의하였다.<ref>{{서적 인용 |저자 = 김용구 |제목 = 세계외교사 |초판 = 1989 |판=1995(上•下 合本) |출판사 = 서울대학교 출판부 | idISBN={{ISBN|89-7096-413-4}} |쪽= 207 |인용문 =파머스턴수상은 전쟁수행에 관한 예산안의 통과를 上•下院에 요구하였다. 1857년 2월 上院은 정부안을 통과시켰으나 下院에서는 부결되었다. 수상은 下院을 해산시키고 총선거에 의한 신임을 묻게 되었다. 그리하여 새로 구성된 下院에서는 파머스턴의 중국전쟁 수행을 동의하였다. }}</ref><ref name="신승하 근대"/> {{Rp|177}} 1856년 [[광시 좡족 자치구|광시]]에서 프랑스 [[파리 외방전교회]] 선교사 [[오귀스트 샤프들랭]](Auguste Chapdelaine)이 처형돼 [[프랑스]]와 [[영국]]이 연합했다.
 
== 제2차 아편전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