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흡: 두 판 사이의 차이

44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내용수정보완
(내용수정보완)
(내용수정보완)
'''김창흡'''(金昌翕, 1653년 ~ 1722년)은 [[조선]] 후기의 학자이다. 본관은 (신)[[안동 김씨|안동]]. 자는 자익(子益), 호는 삼연(三淵). 시호는 문강(文康). 서울 출신으로 좌의정 [[김상헌]]의 증손이며 영의정 [[김수항]]의 셋째 아들이다. 영의정 [[김창집]], 예조판서 [[김창협]]의 동생이며, 순조때 우의정을 지낸 [[김달순]]의 고조부이다. 형 김창협과 함께 성리학과 문장으로 널리 이름을 떨쳤다.
과거에는 관심이 없었으나 부모의 명령으로 응시했고 1673년(현종 14) 진사시에 합격한 뒤로는 과거를 보지 않았다. 우의정 김석주(金錫胄)의 추천으로 장락원 주부(主簿)에 임명되었으나 벼슬에 뜻이 없어 나가지 않았고, 1689년 기사환국 때 아버지 김수항이 사약을 받고 죽자 경기 포천에 은거했다.〈장자〉와 사마천의 〈사기〉를 좋아하고 도(道)를 행하는 데 힘썼다.
 
1696년 영의정 최석정(崔錫鼎)의 추천으로 서연관(書筵官)에 선발되고, 1703년 종부시 주부(主簿), 1705년 세자익위사(世子翊衛司) 익위(翊衛), 1715년 사헌부 지평(持平), 1719 사헌부 장령(掌令), 1721년 사헌부 집의(執義), 같은해 세자시강원이듬해(世子侍講院1722년) 진선(進善), 세자시강원 서연관(書筵官)에 제수 되었다. 이듬해 영조가 세제로 책봉되자 세제시강원(世弟侍講院) 진선(進善)에 임명되었으나 나가지 않았다. 신임사화로 형 김창집이 거제도에 위리안치되었다가 성주 요도에서 사약을 받고 죽자, 그도 지병이 악화되어 죽었다. 이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양주의 석실서원(石室書院), 양근(楊根)의 미원서원(迷源書院), 덕원의 충곡사(忠谷祠), 울진의 신계사(新溪祠), 양구의 서암사(書巖祠), 강릉의 호해정영당(湖海亭影堂), 포천의 요산영당(堯山影堂), 한성의 독충당(篤忠堂) 등에 제향되었다. 현대의 유명 방송인 [[김구라]](본명 김현동)의 직계 10대조이다. 이단상(李端相)의 문인으로 저서로 〈삼연집(三淵集)〉·〈심양일기(瀋陽日記)〉 등이 있다.
 
== 가족 관계 ==

편집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