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접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2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링크 추가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잔글 (링크 추가)
[[파일:Orizuru.jpg|오른쪽|섬네일|200px|[[종이학]]과 종이접기 재료 [[화지]] ]]
 
'''종이접기'''란 [[종이]]를 접거나 결합하고 풀로 붙이거나 입체적으로[[입체]]적으로 물체를 묘사하는 종이조형 중의 하나이다.
 
== 기원 ==
중국에서는[[중국]]에서는 송나라때[[송나라]]때, 전통 장례식의 관행으로 장례식 제물들을 종이로 만들어서 놓은 풍습이 있었다고 한다. 초기에는 일종의 주술과 비슷한 것이었다고 한다. 당시 종이는 매우 귀한 재료였으며 문자를[[문자]]를 기록하는[[기록]]하는 본래의 용도 이외에 물건을 포장하거나[[포장]]하거나 의식(儀式)의 용도로도 사용되었다.
 
일본의[[일본]]의 경우 헤이안 시대, 일본의 문신(文臣)이자 시인이었던[[시인]]이었던 [[후지와라노 기요스케]]가 쓴 "청보조신집(清輔朝臣集)'에 개구리 종이접기에 대한 설명이 있고 1680년 일본의 작가이자[[작가]]이자 시인이었던 이하라 니시츠루가 읊은 '노제가 꾼 꿈의 나비는 오리스에'에서도 종이접기 문화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오리스에는 오초·메초(숫나비·암나비)라 불리는 종이접기로 [[결혼식]] 때 사용되었다. 서양의 경우 13세기 요하네스 데 사크로보스코가 쓴 천구론(天球論)의 삽화에[[삽화]]에 종이배와 유사한 모양이 등장한다.
 
18세기 일본에서는 종이학이나[[종이학]]이나 얏코산같은 전승종이접기가 등장하여 풍속화나 기모노에 삽입되었고 19세기 유럽에서는[[유럽]]에서는 기사나 말의 종이접기 작품이 아직까지 남아있다. 19세기 중순 독일의 [[프리드리히 프뢰벨]](Friedrich Froebel)은 그의 교육법인 가베(GABE)의 제 15작업으로 종이접기를 채택하였다. 이것이 일본의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에 받아들여지면서 동서양의 전승종이접기가 하나로 융합되어 다시 전 세계로 퍼져나가게 된다.
 
== 표기 ==
한국에서 '종이접기'라고 하는것처럼 영어로는[[영어]]로는 'paper folding', 독일어로는[[독일어]]로는 'Papierfalten' 한다. 일본에서는 프리드리히 프뢰벨식 종이접기를 도입했는데, 일본어로 'おりがみ' 라고 번역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사용되지 않았지만, 이 후 일본의 종이접기가 널리 알려지면서 미국종이접기협회의 창시자인 릴리안 오펜하이머가 origami를 종이접기를 지칭하는 국제용어로 제안하였고, 그 결과 현재 전 세계에서 'Origami'라는 단어가 '종이접기'라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 분류 ==
현대 종이접기는 교육종이접기·생활종이접기·창작종이접기의 세 분야로 나눌 수 있다. 교육종이접기는 프뢰벨의 교육이론에 입각하여 종이접기를 이용하여 창의적, 수학적[[수학]]적 능력을 발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생활종이접기는 꽃이나[[꽃]]이나 장식, 생활용품 등을 만들어 실생활에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창작종이접기는 종이접기 본연의 의미에 입각하여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수순으로 특정 형태를
만들어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편집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