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 추정의 원칙"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Notaram Si-efil(토론)의 27816208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되돌려진 기여
태그: 수동 되돌리기 되돌려진 기여
변호사가 공소제기되어 그 재판의 결과 등록취소에 이르게 될 가능성이 매우 크고, 그대로 두면 장차 의뢰인이나 공공의 이익을 해칠 구체적인 위험성이 있는 경우 법무부변호사징계위원회의 결정을 거쳐 법무부장관이 업무정지를 명할 수 있도록 한 변호사 법은 무죄 추정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ref>2012헌바45</ref>.
===사실상의 [[유죄 추정의 원칙]]을 적용하는 경우===
성범죄 사건에 대해서는 확실한 물증을 찾기 어렵기 때문에 피해자 진술이 사실상 증거로 받아들여지는 경향(트렌드)이 있다. 예를 들어, 대표적인 [[제1차 유죄추정 규탄 시위|곰탕집 사건의사건]]의 판결이 대부분의 국민들에게 '여성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라는 것은 모순'이라며 비판의 대상이 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킨 적이 있다. 또한, 2018년 미투 운동의 영향으로 성범죄 재판에 있어서의 [[성인지 감수성]]이 더욱 강조되는 분위기에 따라 사법부의 피해자 진술중시의 경향이 더욱 강해지기 때문에 억울하게 성범죄자로 몰리는 피해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 각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