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총생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7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1인 GDP x 국가 인구 수 = 국가 GDP''' 이므로, 현재 세계 경제 질서는 인구 14억명 중국 + 인구 14억명 인도 = 성장하는 인구 대국 투톱 체제로 재편되는 과도기입니다. 재화=상품+채권에서 핵심은 내가 소비할 수 있는 상품 생산 노동력입니다. 고정 환율이라면 명목GDP 경제 규모 큰 선진국들 국부 효용 가치 있지만, 상품 생산 증가 없이 찍어내는 화폐 유동성 공급 시장 거품 낀 변동 환율에선, 명목 GDP 주요 선진국 경제 규모는 뜯어보면 일본 부채 비율 236%가 넘는 채권 발행 빚일 수 있습니다. 종이로 엔화 찍어내서 종이로 찍어낸 미국채 매입, 빚으로 빚을 구매한 일본 외환보유고 90%가 미국채 일본 GDP 내용입니다. 내 재화 가치 극대화 관점에선, 채권 발행 남발하는 미국 일본 영국과 교역하는 것 보단, 상품 생산하는 인도 중국과 교역하는 것이, 재화 실물인 상품 수입 채권 유출 내 삶의 질 개선될 가능성 높고, 아시아가 선망하는 선진 대한민국 한류 상품 경쟁력이면 충분히 채권 발행 금융 선진국 될 수 있습니다.
 
미국 달러, EU 유로, 일본 엔, 영국 파운드, 국제 상품 무역 지원 국제통화기금 회원국 가맹비로 준비한 황금 2,814톤 근거로 발행하는 특별인출권 SDR 가치 평가 기준 환율 계산하는 5개 화폐중에서 중국 위안을 제외한 4개 화폐가 GDP 대비 화폐 공급 M2를 증가시키는 경기부양=재정적자 집행, 코로나19로 상품 생산 위축된 시장에 유동성 거품 낀 상태인데, 1인 GDP $10,098 후진 상품 생산국인 중국은 전체주의 독재 공산당 집권 코로나19 봉쇄로 조기 진압, 상품 생산 수출 큰 변화없이 2019년 중국 GDP $14조 2020년 $15조로 증가, $21조에서 $20조로 3% 감소한 미국과 명목 GDP 격차 $7조에서 $5조로 줄였고, 구매력 평가 GDP는 중국 $27조 미국 $20조로 몇년전 이미 역전됐고, 그 차이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 국가별 GDP 순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