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총생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8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49년전에 금(상품) 1온스 구매 보유자 1,910달러 - 은행예금자 86달러 = 35달러 49년전 상품과 채권 선택 결과 1,824달러 상품 보유자 이익 채권 보유자 손해입니다.
 
국내총생산 통계와 환율을 보는 이유는, 내가 흘린 땀 대가 지키기 위한 것이고, 국가 GDP 역시 마찬가지로, 화폐 유동성 무제한 공급 국제 금융사기 환경에선 정신차리지 않으면, 글로벌 통합경제 환경에서, 조세저항없는 화폐 발행 국제 징세하는 미국에 납세 평생 유노동 무소비 일만하게 됩니다.
 
'''1인 GDP x 국가 인구 수 = 국가 GDP''' 이므로, 현재 세계 경제 질서는 인구 14억명 중국 + 인구 14억명 인도 = 성장하는 인구 대국 투톱 체제로 재편되는 과도기입니다. 재화=상품+채권에서 핵심은 내가 소비할 수 있는 상품 생산 노동력입니다. 고정 환율이라면 명목GDP 경제 규모 큰 선진국들 국부 효용 가치 있지만, 상품 생산 증가 없이 찍어내는 화폐 유동성 공급 시장 거품 낀 변동 환율에선, 명목 GDP 주요 선진국 경제 규모는 뜯어보면 일본 부채 비율 236%가 넘는 채권 발행 빚일 수 있습니다. 종이로 엔화 찍어내서 종이로 찍어낸 미국채 매입, 빚으로 빚을 구매한 일본 외환보유고 90%가 미국채 일본 GDP 내용입니다. 내 재화 가치 극대화 관점에선, 채권 발행 남발하는 미국 일본 영국과 교역하는 것 보단, 상품 생산하는 인도 중국과 교역하는 것이, 재화 실물인 상품 수입 채권 유출 내 삶의 질 개선될 가능성 높고, 아시아가 선망하는 선진 대한민국 한류 상품 경쟁력이면 충분히 채권 발행 금융 선진국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