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왕녀 요크의 엘리자베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1501년 장남 아서(당시 15세)가 아라곤의 캐서린과 결혼하면서 왕세자의 거주지를 밖에 두는 전통에 따라 러들로 캐슬로 나간 5개월 후 1502년 사망한다. 이에 낙담한 헨리 7세는 슬픔에 잠겨 아들의 죽음을 슬퍼하면서, 동시에 왕위계승에 대한 걱정으로 황폐해진다. 엘리자베스는 왕에게 헨리 7세 자신도 외동아들이지만 살아남아 왕이 되었고, 부부에게는 아직 아들과 두 딸이 남아있으며, 둘 다 아직 젊으니 아기를 더 낳을 수 있지 않겠느냐고 위로했다.
 
[[1503년]] [[2월 2일]] 막내딸 캐서린 공주를 낳았지만 며칠 후 사망했다. 이로 인해 자신의 생일인 [[2월 11일]] 에 분만후감염<ref> 흔히 이가 산욕열(Puerperal Fever)로인해 죽었다고 하지만 사실 분만후감염(Postpartum Infection)이었다</ref>으로 37세의37세를 일기를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남편인 헨리 7세는 그녀의 죽음을 진심으로 애도하였다. 기록에 따르면, 그는 “은둔지로 몰래 떠나 아무도 그를 건드릴 수 없게 했다”고 한다. 검소하다고 소문난 헨리7세 였지만 그녀를 위해 화려한 장례식을 열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레이디 채플에 묻혔다.

편집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