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갑비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일본의 구자호신법은 주문을 외울 때 각 음절마다 손으로 인(印)을 맺는다. 순서대로 독고인・대금강륜인・외사자인・내사자인・외박인・내박인・지권인・일륜인・보병인 또는 은형인이라고 한다. 여기에 [[수험도]]적 해석이 가해져서, 아홉 음절의 주문이 각각 [[비사문천]]・[[십일면관음]]・[[여의륜관음]]・[[부동명왕]]・[[애염명왕]]・[[성관음]]・[[아미타불|아미타여래]]・[[미륵불|미륵보살]]・[[문수보살]]에 해당한다는 설이 있다. 다만 이렇게 대응시키는 근거는 불명이다. 경우에 따라 대응되는 신격이 [[아마테라스 오미카미|아마테라스 대신]]・[[하치만 신|하치만보살]]・카스가 대명신・카모 대명신・[[스미요시 대명신]]・[[일천자]]・[[마리지천]] 등으로 바뀌기도 한다.
 
[[파일:Kuji-kiri01.png|thumb|left|500px800px|]]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