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산장려운동: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파일 수정
잔글 (파일 추가, 링크 수정)
잔글 (파일 수정)
 
== 배경 ==
[[파일:朝鮮物産奬勵會 1931.png|섬네일|왼쪽|[[익선동]]에 있던 조선물산장려회 서울회관 (1931년)]]
[[1919년]] [[3.1 운동]]으로 일제는 [[무단 통치|무단통치]]에서 이른바 [[문화 통치|문화통치]]로 바꾸어 가게 된다. 또한, [[1910년]] [[조선총독부|총독부]]는 민족자본 회사를 억제하고자 회사 설립에 제한을 두었던 [[회사령]]을 1920년에 철폐하였다. 총독부가 회사령을 폐지한 본질적인 이유는 일본 기업의 자본이 좀 더 한반도에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내린 조치를 내리기 위해서였다. 그에 따라 1920년대 일제의 기업들이 식민지 조선에 지부를 설치하고 뿌리를 내리게 되고, 조선의 일본에 대한 경제적 예속은 더욱 심화되어 간다.
 
 
== 전개 ==
[[파일:朝鮮物産奬勵會 1931.png|섬네일|왼쪽150px|[[익선동]]에 있던 조선물산장려회 서울회관 (1931년)]]
회사령 철폐로 인해 일본기업들이 식민지 조선에 진출하여 경제적 예속을 심화시킨 반면, 1920년대에 조선의 민족자본 회사 역시 점차 증가되면서증가하면서 민족 기업을 지원하고, 민족 경제의 자립을 달성하기 위해 전개하게 된다.
 
[[1920년]] [[8월]] [[평양]]에서 [[기독교|기독교계]] 민족지도자들이 민족기업의 건설과 육성에 대해 논의하였고, 그 결과 조선물산장려회가 발족한다.<ref name="한국민족문화대백과">조기준, {{한국민족문화대백과|E0052020}}</ref> 평양 조선물산장려회는 당면 실천과제로 경제계의 진흥, 사회의 발전, [[실업자]]의 구제책, 국산품 애용, 근검 풍토, 실천성의 양성을 내세웠다.<ref name="한국민족문화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