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부의 반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잔글
태그: m 모바일 웹
잔글 (→‎어부의 반지: [파랑봇] 깨진 링크 수정 using AWB)
 
 
== 어부의 반지 ==
어부의 반지는 전통적으로 매번 새로운 교황이 즉위할 때마다 그에 맞춰 새로운 반지를 황금으로 주조한다. 교황 즉위 [[미사]] 때 추기경단장은 이 반지를 새 교황에게 바쳐서 오른손 약지에 끼워주고, 새 교황은 선종 때까지 이 반지를 끼게 된다. 교황이 선종하면 해당 반지는 여타 추기경들이 참석한 가운데 특정한 예식을 치른 후 은망치로 파괴한다. 이는 교황이 선종함으로써 그의 권위가 종식되었음을 상징한다. 또한, [[사도좌 공석]] 기간, 즉 교황직이 비어 있는 동안 생전에 교황이 승인하지 않은 문서에 위조로 봉인할 경우를 방지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다만 정말로 반지를 파괴하는 것은 아니고 망치로 반지 윗부분에 깊은 흠을 내어 십자 표시를 하는 것이다.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반지를 제작했던 로마 금세공사협회 부회장 프란치에 따르면, 반지가 파괴된다는 보도는 '줄을 그어 지운다'는 뜻의 이탈리아어 ‘biffatura’의 오역으로 보인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375&aid=0000066015 교황 곁 지키는 '어부의 반지'…운명의 끝은 파괴?, 2013-03-14, <SBSCBSN>]</ref> 교황청 대변인 역시 교황의 반지를 망치 등으로 완전히 부수는 것이 아니라 더는 공식인장으로 사용할 수 없도록 표면에 두 개의 깊은 흠집을 내는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ref>[httphttps://medianews.v.daum.net/culture/religionv/newsview?newsid=20130314101012689 <교황선출> 교황 황금옥새 '어부의 반지'의 비밀, 2013-03-14 <연합뉴스>] 처리된 반지는 죽은 교황의 시신과 함께 관 속에 넣어진다.</ref>
 
== 참고문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