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9 바이트 제거됨 ,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공자]]와 그 후학들이 지은 책들이지만 [[진시황]]의 [[분서갱유]] 이후에 흩어져서 전해지고 있었다. [[전한 무제|한 무제]] 시대에 한나라의 제후인 [[하간헌왕]]이 공자와 그 후학들이 지은 131편의 저작들을 모아 정리한 후, 그 후에 [[전한 선제|한 선제]] 시대에 [[유향 (전한)|유향]]과 대덕(戴德)·대성(戴聖)의 형제들이 잇따라 증보하거나 간추린 목록이 유향이 214편으로 엮었고, 대덕이 85편으로, 대성이 49편으로 간추렸다. 대덕이 증보하여 간추린 문장을 편집한 예기를 따로 구분하여 《대대례》(大戴禮)로 불리기도 한다.
 
중국(中國)의 삼례(예기, 주례, 의례) 중 하나이며, 왕조(王朝)의 제도, 상복(喪服), 동작(動作)의 규칙, 예(禮)의 해설, 예악의 이론 등을 담고 있다.
 
원(元)의 순제(順帝) 때 요(遼), 금(金)의 양사(兩史)ㆍ탈탈(脫脫)과 함께 편찬(編纂)되었다.
 
예기는 《[[의례 (책)|의례]]》, 《[[주례]]》와 함께 중국의 삼례(三禮) 하나이다중 하나다.
 
== 발생 및 전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