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 두 판 사이의 차이

521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obot: Automated text replacement (-[[Category +[[분류))
편집 요약 없음
'''이웅'''(李雄, [[274년]] ~ [[334년]], 재위:[[304년]] ~ [[334년]]. 다만 [[304년]] ~ [[306년]]은 성도왕, [[306년]]부터 황제를 칭함)은, 중국 [[오호 십육국 시대]]의 [[성한]]의 초대 황제. 자는 중준(仲儁), 묘호는 태종(太宗). 시호는 무제(武帝).
[[성한]](成漢)의 '''이웅'''은 오호십육국 시대 티베트계 저족의 일파였던 파저족으로 성한을 건국하였다.
 
== 생애 ==
298년 이웅의 아버지 [[이특 (성한)|이특]](이모(李慕)의 아들)이 천수(天水) 등 6군(郡)의 유민들을 이끌고 촉에 들어왔다.
[[274년]], 파족의 지도자로, [[성한]]의 실질적 건국자인 이특(李特)의 제3자로서 태어난다. [[303년]], 숙부 이류(李流)의 뒤를 이어, 대장군 익주목을 자칭. 아버지를 죽인 익주자사 나상을 물리치고 성도를 탈환, 익주를 거의 제압했다. 이후에 익주의 현자 범장생(范長生)을 옹립할려고 도모하지만, 당사자로부터 거절 당한다.
 
[[304년]], 부하의 여러 장군의 청원을 받아 성도왕(成都王)을 칭해, 건흥의 연호를 세워 서진으로부터 완전하게 자립했다. 이것은 동년 흉노의 유연이 한왕을 칭한 것과 함께, 오호 십육국 시대의 개막을 나타내는 중대한 사건이다.
이웅은 성도왕(成都王)(재위303년 - 304년)을 자칭하다. 이웅은 사천을 장악하고, 황제라 칭하여 국호를 성이라고 하였다.
 
무제(武帝)이웅(李雄,재위304년 - 334년)은 「성」(혹은 성촉)의 황제라고 칭했다
[[306년]], 승상을 임명한 범장생으로부터의 권유에 따라 제위에 대해, 국호를 대성(大成)으로 정하였다. 내정을 범장생등에 맡겨 관용과 간소한 정치를 유의한 결과, 전란의 세상에 대하고, 재위 30년간 익주의 안정을 가져왔다.
 
[[334년]], 61세때 사망를 했다. 친자식이 아니고, 현명한 조카 이반(李班)을 태자로 정했지만, 친자식들의 반발을 사, 이것이 성한의 쇠망을 부르는 원인이 된다.
 
[[서진]](西晉) 후기인 영흥(永興) 3년(306년), 이웅(李雄)은 성도에서 제위에 올랐고 국호를 대성(大成)이라 하였다. 이웅은 군사와 정치 양쪽에서 노력하여 그의 치세는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혼란스런 화북과는 별개로 별천지와 같은 번영을 맞이하였다.{{출처}} 하지만 이웅의 사후 황제 계승을 둘러싼 다툼이 일어나 국력은 급속도로 쇠퇴하였다.{{출처}}
 
 

편집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