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감의 시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4개월 전
잔글
봇: 링크 변경 (오하이오 주 → 오하이오주
잔글 (봇: 링크 변경 (앨라배마 주 → 앨라배마주)
잔글 (봇: 링크 변경 (오하이오 주 → 오하이오주)
보스턴의 신문 《컬럼비언 센티넬》(''Columbian Sentinel'')이 [[1817년]]에 사용한 표현을 그 기원으로 한다. 3대 대통령 [[토머스 제퍼슨]](1800년 당선) 이후 미국에서 민주공화당의 대통령이 또 뒤를 이었다. 4대 대통령 [[제임스 매디슨]]의 시대에 발발한 인디언과 영국, 미국의 영토 쟁탈 전쟁이었던 [[미영 전쟁]]은 미국 백인의 민족주의를 고양시킴과 동시에 친영국적인 [[연방당]]의 세력을 더욱 약화시켰다. 이러한 상황에서 [[공화당 (미국)|공화당]] [[제임스 먼로]]가 압도적 지지(상대 후보에 비해 약 6배 선거인단 지지를 얻었다)로 5대 대통령에 취임해 사실상 정당 대립은 소멸했다. 2 기 선거에서는 1명을 제외한 모든 선거인단의 지지를 받아 재선되었다. 그러나 비대해진 민주공화당 내부의 갈등으로 국민공화당 (이후 휘그당)과 민주당으로 분열되면서 ‘호감의 시대’는 끝을 맞았다.
 
[[1776년]]에 독립을 선언한 미국은 1812년 당시의 식민지 상황은 완만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백인 인구의 2/3 이상이 대서양 해안선을 따라 그 50마일 이내에 살고 있었다. 인구의 중심은 볼티모어의 18마일 이내에 있었고 [[앨러게니 산맥]]을 횡단하는 도로는 2개 밖에 없었다. 50만 명이 넘는 정착민이 당시는 ‘먼 서부’로 [[켄터키 주|켄터키]], [[테네시 주|테네시]], [[오하이오 주오하이오주|오하이오]]와 [[펜실베이니아]]에 있었을 뿐이었다. [[일리노이 주|일리노이]], [[인디애나 주|인디애나]], [[미시간주|미시간]], [[위스콘신 주|위스콘신]] 일대는 [[키카푸 족]], [[마이애미 족]], [[와이언도트 족]] 등의 인디언 부족의 영토였다. [[앨라배마주|앨라배마]], [[미시시피주|미시시피]], [[조지아 주|조지아]] 일대는 [[체로키 족|체로키]], [[치카소 족|치카소]], [[촉토 족|촉토]], [[크리크 족]]의 영토였다.
 
[[오하이오 식민지]]는 [[1812년]] [[미영 전쟁]]이 아니라, 1803년부터 목적화되어 있었다. [[토머스 제퍼슨]]은 1803년에 “백인 정착민들이 미시시피 강 동쪽을 완전히 점령할 때까지 천 년이 걸릴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편집

1,774,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