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관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율령제 이전에는 체계적인 관제가 정비되어 있지 않았다.
 
[[야마토 왕권]]의 형성기에 〈[[카바네]](姓, カバネ)〉라는 혈연집단과〈[[우지 (일본)|우지]](氏, ウジ)〉라는 동족 집단이 나타나, 이러한 〈우지〉나〈[[부민제|부]](部, ベ)〉라고 불리는 집단이 [[부민제]]를 바탕으로 저마다의 세력이나 능력에 따라 왕권 하의 업무를 분담했다. 점차〈카바네〉나〈우지〉, 〈부〉는 왕권에 따라 서열화되고 통제되어 [[씨성 제도]], [[인제 (일본)|인제]](人制), [[팔색성]] 등의 제도를 통해 사적인 집단에서 공적인 제도로 변화되었다.
 
한편, [[황족]]([[치천하대왕|오오키미]]의 일족)은 자신들을 중심으로 하는 지배 체계를 강화하였고, [[603년]] [[쇼토쿠 태자]]가 제정한 [[관위십이계]](冠位十二階)를 시작으로, 혈연이나 세력에 얽매이지 않는 인재 등용을 추진하기 위해 [[관위]](官位, 冠位) 제도(관직과 [[위계]]에 관한 제도)를 도입하였다. 이 관위 제도는 관위십이계부터 율령에 따른 관위제까지 [[일본의 관위와 위계 제도의 변천|몇 번의 변천]]이 있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