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관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율령제 이전에는 체계적인 관제가 정비되어 있지 않았다.
 
[[야마토 왕권]]의 형성기에 〈[[카바네]](姓, カバネ)〉라는 혈연집단과〈[[우지 (일본)|우지]](氏, ウジ)〉라는 동족 집단이 나타나, 이러한 〈우지〉나 〈[[부민제|]](部, ベ)〉라고 불리는 집단이 [[부민제]]를 바탕으로 저마다의 세력이나 능력에 따라 왕권 하의 업무를 분담했다. 점차〈카바네〉나 〈우지〉, 〈부〉는 왕권에 따라 서열화되고 통제되어 [[씨성 제도]], [[인제 (일본)|인제]](人制), [[팔색성]] 등의 제도를 통해 사적인 집단에서 공적인 제도로 변화되었다.
 
한편, [[황족]]([[치천하대왕|오오키미]](大王, オオキミ)의 일족)은 자신들을 중심으로 하는 지배 체계를 강화하였고, [[603년]] [[쇼토쿠 태자]]가 제정한 [[관위십이계]](冠位十二階)를 시작으로, 혈연이나 세력에 얽매이지 않는 인재 등용을 추진하기 위해 [[관위]](官位, 冠位) 제도(관직과 [[위계]]에 관한 제도)를 도입하였다. 이 관위 제도는 관위십이계부터 율령에 따른 관위제까지 [[일본의 관위와 위계 제도의 변천|몇 번의 변천]]이 있었다.
*** 대학별조(大学別曹, だいがくべっそう)
** 산위료(散位寮, さんいりょう/さんにりょう) - 화훈은 토네노츠카사(とねのつかさ). 896년, 식부성 내에 통합.
* 치부성(治部省, じぶしょう) - 화훈은 오사무루츠카사(おさむるつかさ). 여러 씨족의 족성(族姓→율령제 하의 성은 카바네성(姓)을 가리키는 것으로 귀족, 호족 등의 특권적인 지배계층에게 수여되었으며 크게 족성(族姓), 히토성(人姓), 부성베성(部姓), 히토베성(人部), 모성(某姓)의 6종류로 나뉜다.)이나 장사(葬事)・불사(仏寺)・아악(雅楽)・외교사무를 관장.
** 아악료/우타료(雅楽寮, ががくりょう/うたりょう) - 화훈은 우타마이노츠카사/우타즈카사(うたまいのつかさ/うたづかさ)
** 현번료(玄蕃寮, げんばりょう) - 화훈은 겐바노츠카사(げんばのつかさ)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