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성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14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관련 성씨: 부여 서씨는 이미 고려 중기부터 백제 왕독 후손을 자칭해왔음. 그리고 일부 전문가의 견해만으로 사실이 아니라 단정해서도 안됨. 김성회의 저서는 한국의 성씨가 대부분 중국에서 나왔다는 족보의 기록을 답습하고있어 오류가 많습니다.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관련 성씨: 부여 서씨는 이미 고려 중기부터 백제 왕독 후손을 자칭해왔음. 그리고 일부 전문가의 견해만으로 사실이 아니라 단정해서도 안됨. 김성회의 저서는 한국의 성씨가 대부분 중국에서 나왔다는 족보의 기록을 답습하고있어 오류가 많습니다.)
태그: m 모바일 웹 각주 제거됨
== 관련 성씨 ==
{{참조|부여 서씨|의령 여씨}}
[[부여 서씨]]는 자신들의 시조로 [[의자왕]]의 아들 [[부여융]]을 내세운다. 당나라에 끌려간 의자왕의 일족은 모두 그곳에서 살다 죽었는데 당나라는 부여융에게 서씨 성을 하사하고 다시 백제로 돌려보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역사 학계는 이러한 주장이 서씨 족보에만 기록되어 있을 뿐 다른 뒷받침할만한 근거가 없고, 오히려 중국 [[산시성]]에서 발굴된 의자왕의 손녀 무덤에 부여태비(扶餘太妃)라는 명칭이 붙어 있기 때문에 그 아버지인 부여융 역시 그곳에서 살다 죽었을 것으로 본다. 조선 중기까지도 부여 서씨의 족보에는 자신들이 [[이천 서씨]]에서 갈라져 나왔다고 밝히고 있으나, 19세기에 들어서 스스로 부여융의 후손이라 주장하기 시작하였다.<ref>[http://m.smgnews.co.kr/128920 부여서씨], 새만금일보, 2016년 5월 13일</ref>
 
[[의령 여씨]]는 자신들의 시조가 의자왕으로 백제 멸망 후 그 후손들이 중국에 살다가 [[송나라]] 시기에 고려에 왔다고 주장한다.
귀족들 사이에서 본관과 성이 널리 쓰이게 된 것은 [[고려]] 초기로 당시 만들어진 성씨 가운데에는 중국을 기원으로 두거나 삼국 시대 왕족을 기원으로 두는 경우가 많지만 이는 자기 가문이 유래가 깊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한 서술일 뿐 사실인 경우는 매우 드물다.<ref name="한국역사연구회" />{{참고 쪽|302-303}}
 
[[의령 여씨]]는 자신들의 시조가 의자왕으로 백제 멸망 후 그 후손들이 중국에 살다가 [[송나라]] 시기에 고려에 왔다고 주장한다.<ref>[http://www.smgnews.co.kr/126704 의령여씨] {{웨이백|url=http://www.smgnews.co.kr/126704 |date=20191214052433 }}, 새만금일보, 2016년 3월 24일</ref> 이 역시 본관과 성을 만들 때 지어진 이야기일 가능성이 크다. 조선 시대를 거치면서 부여 서씨와 의령 여씨는 의자왕을 같은 시조로 하는 자손이라는 생각이 생겨났다.
 
== 각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