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도비코 스포르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되돌려진 기여
|아버지= [[프란체스코 스포르차]]
|어머니= [[비안카 마리아 비스콘티]]
|출생일= 1452년1453년 7월 27일
|출생지= [[비제바노]]
|사망일= 1508년1507년 5월 27일 (56세54세)
|사망지= [[로슈 성]]
|사망원인=
|각주
}}
'''루도비코 마리아 스포르차'''({{llang|it|''Ludovico Maria Sforza''}}, [[1452년1453년]] [[7월 27일]] ~ [[1508년1507년]] [[5월 27일]])는 [[밀라노의 공작]]으로, [[이탈리아]] [[밀라노]]의 [[스포르차 가문|스포르차 가문의]] 일족이다. [[프란체스코 스포르차]]의 아들이며, [[레오나르도 다 빈치]]를 비롯한 많은 예술가의 후원자로 유명하다. [[무어인]]과 닮은 검은 얼굴빛이나 칠흑같이 검은 머리 때문에 본명보다도 '''일 모로'''(''il Moro''; 무어인)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일부 학자들은 '모로'라는 별명이 루도비코의 문장인 뽕나무에서 비롯되었다고도 한다.
 
1476년, 형 갈레아초가 암살당한뒤 어린 조카가 공작이 되자 미밍인 형수와 권력다툼을 통하여 섭정의 자리를 차지한다. 이후 실권을 쥐고 밀라노를 통치하며 권력찬탈을 꿈꾸게 된다. 나폴리 왕국이 이에 대해 내정을 간섭하자 이를 견제하기 위해 합스부르크의 막시밀리안 1세와 혼인동맹을 맺으며 권력기반을 다졌다. 프랑스와도 동맹을 체결한후 샤를 8세의 이탈리아 원정을 지원하여 이탈리아 전역을 혼란에 빠트렸다. 샤를 8세에 이어 즉위한 루이 12세의 침공으로 권좌에서 축출되었고 밀라노는 프랑스에게 정복당했다. 포로가 되어 프랑스 투렌에 있는 로슈 성에 갇혀 지내다가 1508년 죽었다.
== 사망 ==
[[파일:Ludovico Sforza by G.A. de Predis (Donatus Grammatica).jpg|섬네일|오른쪽|[[조반니 암브로조 데 프레디스]]가 그린 루도비코 스포르차의 초상화.]]
포로가 된 루도비코는 압송되어 프랑스 투렌에 있는 로슈 성에 갇혀 지내다 1508년1507년 죽었다. [[캉브레 동맹 전쟁]]중인 1512년 8월에 스위스 용병과 베네치아가 합세하여 밀라노에서 프랑스군을 몰아낸뒤 장남인 [[마시밀리아노 스포르차]]가 밀라노 공작으로 추대되었다.
 
1515년 프랑스 루이 12세가 사망한후 즉위한 [[프랑수아 1세 (프랑스)|프랑수아 1세]]는 대관식에서 자신이 [[밀라노 공작]]임을 선포한후 9월에 이탈리아를 침공하였다. 1515년 9월 13일 벌어진 마리냐노 전투에서 승리한 프랑스에 의해 10월 4일 밀라노가 함락되었다. 마시밀리아노는 프랑스군에 생포되었고 30,000 두캇에 밀라노의 지배권을 포기한다. 이후 마시밀리아노는 프랑스에서 망명생활을 하다가 1530년 6월에 사망하였다.
{{기본정렬:스포르차, 루도비코}}
{{전거 통제}}
[[분류:1452년1453년 태어남]]
[[분류:1508년1507년 죽음]]
[[분류:스포르차가|루도비코]]
[[분류:밀라노 공작|루도비코 스포르차]]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