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오타이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55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아까 최소 5년 동안의 시간을 거쳐야 귀주 마오타이 술이 나온다고 했는데, 숙성 기간이 많이 되면 될수록 맛과 향이 훨씬 더 훌륭해져 1~2년이 아닌 3~4년 동안의 숙성을 거치는 것이며, 이에 따라 30년 동안의 시간을 거친 30년산 마오타이, 50년산 마오타이 등은 시간이 가면 갈수록 기하급수적인 가치를 띄며, 50년산 마오타이는 병당 20만 달러가 될 정도로 매우 가치가 있다. 그만큼 숙성 시간이 수십 년이 되면 될수록 엄청난 가치가 있게 된다. (따라서 그 귀주 마오타이 술을 만드는 마오타이 기업은 술을 만드는 전통적인 장인정신 기법으로 만드는 것을 고수하기만 한다면 즉, 그 귀주 마오타이의 고유한 맛과 향을 간직한다면, 수십 년이 지날수록 기하급수적으로 가치가 늘어나게 된다. 중국 정부가 8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공기업인데, 중국 정부가 국빈 만찬에서 대표적으로 대접하는 술이며 세계 3대 명주에 꼽히는, 아시아의 유일한 명주로서 엄청난 가치가 있기에 중국 정부는 그 본질적인 제품의 품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중국 사람들은 마오타이에 엄청난 자부심이 있기에, 그 제품의 품질을 포기하는 일은 중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된다.)
 
이 귀주 마오타이라는 기업은 대략 80%(정확히는 79%)가 국가 소유로서, 공기업에 속하는데, 중국이라는 국가 창설 연도인 1949년부터 마오쩌둥에 의해 국주가 되었고 많은 국빈 만찬에서 중국 국가 주석이 대접하는 술이며 중국 정부 공무원들의 연회 만찬 등에서 주류인 술이다 보니 솔직히 자신들이 먹는 술을 정성스럽게 전통적인 방식으로 만들지 대량생산으로 품질(맛과 향)을 낮추면서 만들려는 시도는 하지 않을 게 당연하다. 세계 3대 명주라는 사실에 엄청난 자부심이 있는데 말이다.
오로지 중국에서 술을 만들기에 최고의 기후, 토양, 물을 가지고 있는 귀주성 마오타이진이라는 마을에서만 생산되기 때문에 대단히 생산량이 적고 생산량을 장기적으로 늘리고 있지만 여전히 압도적인 엄청난 수요에는 따라가지 못하는 전형적인 훌륭한 명품의 케이스를 띄며, 이에 따라 귀주 마오타이라는 기업이 가격을 일부러 올리지 않아도 연평균 18%의 엄청난 수치로 가격이 상승되고 있다. 귀주 마오타이 술의 최소 숙성 기간이 5년이 되어야 하고 생산량을 마음대로 늘릴 수 없는 환경이며, 여전히 수공업의 청나라 때부터 이어 내려오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조하는 장인정신 기업으로서, 항상 제품의 질을 우선시한다는 기업의 원칙에 따라 이렇게 공급이 제한되고 가격이 어쩔 수 없이 올라가게 되는 것이다. 명품주라는 술계의 HERMES인 셈이다.
 
오로지 중국에서중국에서만, 술을 만들기에 최고의 기후, 토양, 물을 가지고 있는 귀주성 마오타이진이라는 마을에서만 생산되기 때문에 대단히 생산량이 적고 생산량을 장기적으로 늘리고 있지만 여전히 압도적인 엄청난 수요에는 따라가지 못하는 전형적인 훌륭한 명품의 케이스를 띄며, 이에 따라 귀주 마오타이라는 기업이 가격을 일부러 올리지 않아도 연평균 18%의 엄청난 수치로 가격이 상승되고 있다. 귀주 마오타이 술의 최소 숙성 기간이 5년이 되어야 하고 생산량을 마음대로 늘릴 수 없는 환경이며, 여전히 수공업의 청나라 때부터 이어 내려오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조하는 장인정신 기업으로서, 항상 제품의 질을 우선시한다는 기업의 원칙에 따라 이렇게 공급이 제한되고 가격이 어쩔 수 없이 올라가게 되는 것이다. 명품주라는 술계의 HERMES인 셈이다.
 
마지막으로, 귀주 마오타이 기업의 연례보고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보면, <nowiki>''마오타이 그룹은 '제품의 품질이 먼저'라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으며, 품질을 가장 필수적인 요소로 보고 높은 도덕심과 정교한 제조 방식에 집중하고 완전히 시간이 지난 것, 숙성된 것이 아니면 절대로 제공하지 않고, 장인정신을 용맹하게 밀고 나가며, 고객들에게 1등급의 최고 품질의 제품을 제공한다.''</nowiki> 인데, 귀주 마오타이 술의 맛과 향 그리고 최소 5년 등의 숙성 시간 등의 제품의 질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