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조개잡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 바이트 제거됨 ,  11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863년 오페라; 예쁘게 바꿈)
태그: m 모바일 웹
 
'''진주조개잡이'''({{llang|fr|''Les pêcheurs de perles''}})는 [[조르주 비제]]가 작곡한 3막의 [[오페라]]이다. [[미셸 카레]]와 [[Eugène유진 Cormon]]가코몬이 [[리브레토]]를 작성하였다. 초연은 [[1863년]] [[9월 30일]]에 [[파리 시|파리]]의 [[리리크 극장]](Théâtre-Lyrique)에서 막이 올려졌다. 《진주조개잡이》는 비제의 대표작,대표작인 《[[카르멘]]》만큼 인기가 있지는 않지만, 대본의 빈약함에도 불구하고, 매력적인 음악으로 가득차 있으며, 점차 대중의 인기를 얻게 되었다.
 
줄거리는 그랜드 오페라 스타일의 관례를 따라, 이국적인 실론 섬을 무대로 사랑의 삼각 관계를 보여주는 등, 꽤 전형적인 모습으로 진행된다. 특히, 두명의두 명의 대본가들은 그들이 리브레토를 작성할 시, 비제의 재능을 알아보지 못했다고 후회하였다. 만약 그들이 싸우지만 않았더라도, 더 나은 글을 비제에게 제공했을지도 모른다. 이 작품은 대부분 음반을 통해 잔존하였으며, 특히 테너의 아리아 "Je crois entendre encore"와 테너와 바리톤의 이중창, ""Au fond du temple saint"이 유명하다.
 
== 주인공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