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총생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국내총생산 통계와 환율을 보는 이유는, 내가 흘린 땀 대가 지키기 위한 것이고, 국가 GDP 역시 마찬가지로, 화폐 유동성 무제한 공급 국제 금융사기 환경에선 정신차리지 않으면, 글로벌 통합경제 환경에서, 조세저항없는 화폐 발행 국제 징세하는 미국에 납세 평생 유노동 무소비 일만하게 됩니다.
 
'''1인 GDP x 국가 인구 수 = 국가 GDP''' 이므로, 현재 세계 경제 질서는 인구 14억명 중국 + 인구 14억명 인도 = 성장하는 인구 대국 투톱 체제로 재편되는 과도기입니다. 재화=상품+채권에서 핵심은 내가 소비할 수 있는 상품 생산 기술과 노동력입니다. 고정 환율이라면 명목GDP 경제 규모 큰 선진국들 국부 효용 가치 있지만, 상품 생산 증가 없이 찍어내는 화폐 유동성 공급 시장 거품 낀 변동 환율에선, 명목 GDP 주요 선진국 경제 규모는 뜯어보면 일본 부채 비율 236%가 넘는 채권 발행 빚일 수 있습니다. 종이로 엔화 찍어내서 종이로 찍어낸 미국채 매입, 빚으로 빚을 구매한 일본 외환보유고 90%가 미국채 일본 GDP 내용입니다. 내 재화 가치 극대화 관점에선, 채권 발행 남발하는 미국 일본 영국과 교역하는 것 보단, 상품 생산하는 인도 중국과 교역하는 것이, 재화 실물인 상품 수입 채권 유출 내 삶의 질 개선될 가능성 높고, 아시아가 선망하는 선진 대한민국 한류 상품 경쟁력이면 충분히 채권 발행 금융 선진국 될 수 있습니다.
 
미국 달러, EU 유로, 일본 엔, 영국 파운드, 국제 상품 무역 지원 국제통화기금 회원국 가맹비로 준비한 황금 2,814톤 근거로 발행하는 특별인출권 SDR 가치 평가 기준 환율 계산하는 5개 화폐중에서 중국 위안을 제외한 4개 화폐가 GDP 대비 화폐 공급 M2를 증가시키는 경기부양=재정적자 집행, 코로나19로 상품 생산 위축된 시장에 유동성 거품 낀 상태인데, 1인 GDP $10,098 후진 상품 생산국인 중국은 전체주의 독재 공산당 집권 코로나19 봉쇄로 조기 진압, 상품 생산 수출 큰 변화없이 2019년 중국 GDP $14조 2020년 $15조로 증가, $21조에서 $20조로 3% 감소한 미국과 명목 GDP 격차 $7조에서 $5조로 줄였고, 구매력 평가 GDP는 중국 $27조 미국 $20조로 몇년전 이미 역전됐고, 트럼프 집권이후 높은 관세 부과와 시장경제 비상식적인 중국 제재로 무역적자 개선 시도했지만, 글로벌 미국 기업 생산 공장이 중국에 있기 때문에, 개선 효과없이 무역적자 악화 그 차이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정말 무역적자 개선하고 싶다면, 미국이 해야 할 일은 우리가 1997년에 했던 IMF 고통스런 구조 조정이 정답, $65,112 대비 $10,098 높은 노동 비용 격차부터 해소 할 필요 있다. 트럼프 대중국 제재로 피해를 본 것은 중국이 아닌, $31,430 한국과 $40,847 일본 생산 공장이 미국으로 이전하는 효과만 봤고, $10,098 중국 공장은 임금이 더 낮은 $2,740 베트남, $2,172 인도로 삼성전자 생산 공장 이전했을뿐이다. 유럽의 경우 $15조로 성장한 중국 내수 시장과 세계 최대 중국 외환보유고 $3.3조 상품 구매력 버리는 선택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