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총생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상품 '''고정 환율'''에서 시장 상품 값은 상품 필요 수요에 상품 공급 과부족 차이 값이 결정 등락하고, '''상품값 상승 추세는 없다.'''
 
화폐 공급 '''변동 환율'''에선 화폐 발행 주체가 경기 부양을 이유로 생산 상품 보다 더 많은 화폐를 발행하는만큼발행하고 회수하지 않는 만큼 수요 공급값 + 화폐 추가 공급량 = '''상품값 상승 추세가 발생'''한다.(상품값 10년 평균 200% 상승, 같은 기간 세계 경제 성장률 2배)
 
전세계엔 200개 넘는 국가가 있고, 많은 국가들이 서로 다른 종이 화폐(채무=채권)를 발행하는데, 그나라 생산 상품 GDP 규모에 맞춰서 화폐를 균형 발행한 상태에서 국내총생산=실질 GDP가 되겠지만, 미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들은 경기 부양을 이유로, GDP 대비 세율 = 재정 수입보다 더 많은 재정 지출로 재정적자=없는 돈을 채권 발행해서 쓰기 때문에, 시장에서 생산된 상품 보다 항상 더 많은 화폐+국채=채권이 시장에 공급되고, 고정 환율이 아닌, 변동 환율이기 때문에 상품 가격 상승 추세가 발생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