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총생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화폐 공급 '''변동 환율'''에선 화폐 발행 주체가 경기 부양을 이유로 생산 상품 보다 더 많은 화폐를 발행하고 회수하지 않는 만큼, 상품의 화폐 수요 공급값 + 화폐 추가 공급량 = '''상품값 상승 추세가 발생'''한다.(상품값 10년 평균 200% 상승, 같은 기간 세계 경제 성장률 2배)
 
전세계엔 200개 넘는 국가가 있고, 많은 국가들이 서로 다른 종이 화폐(채무=채권)를 발행하는데, 그나라 생산 상품 GDP 규모에 맞춰서 화폐를 균형 발행한 상태에서 국내총생산=실질 GDP가 되겠지만, 미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들은 경기 부양을 이유로, GDP 대비 세율 = 재정 수입보다 더 많은 재정 지출로 재정적자=없는 돈(상품)을 채권 발행해서 쓰기 때문에, 시장에서 생산된 상품 보다 항상 더 많은 화폐달러+국채=화폐 채권이 시장에 공급되고, 고정 환율이 아닌, 변동 환율이기 때문에 상품 가격 상승 추세가 발생하는 것이다.
 
명목 GDP는 변동 환율에서, 서로 다른 국가 화폐 발행 주체들, 화폐 공급량 다르기 때문에, 같은 상품량을 생산 했더라도, 채권 공급량이 더 많으면 GDP가 높게 측정되는 유동성 거품있는 비교 잣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