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행정 구역: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관찰사]]는 종2품으로 그 직무는 관하 각지를 순찰하며 수령의 행적과 민간의 실정 등을 관찰함에 있었으므로 본래 일정한 거처 없이 단신으로 순력(巡歷)하였고 따라서 관찰사의 직(職)은 반드시 순찰사(巡察使)를 겸하게 되어 있었다. 관찰사의 지방행정을 보좌하기 위하여 중앙에서 파견되는 관원으로 [[경력]](經歷)·[[도사]](都事)·[[판관]](判官)·[[중군]](中軍)·[[검률]](檢律) 등이 있었다.
 
[[부윤]](府尹)은 종2품의 지방관으로서 관찰사와 동격이었으며, 관찰사 소재지의 부윤은 대개 관찰사가 겸하기도 하였다. 부는 평안도 평양·의주, 함경도 영흥->함흥, 경상도 경주, 전라도 전주의 총 5개 지역에 설치되었다. 조선의 수도 한성부(漢城府) 또한 행정구역상으론 부였지만 이를 담당한 건 부윤이 아닌 판윤(判尹)으로 관찰사보다 상급인 정2품직이었다정2품직이었으며 지방직이라 여기지 않아 외관이 아닌 경관이 임명되었다.
 
[[목사]](牧使)는 부윤에 다음가는 지방관으로서 정3품이었고 군읍(郡邑)의 이름이 주(州)로 된 곳 약 20개 처의 구획명이 목이었는데 그 장관을 바로 목사라고 하였다.
[[대도호부사]](大都護府使, 약칭 府使)는 부윤에 다음가는 목사와 동급인 정3품의 지방관으로서 본래 도호부라는 제도는 [[한나라|한]](漢)과 [[당나라|당]](唐)의 제도로 군사상 진호(鎭護)가 그 임무였으나 조선의 경우에는 군사적 기능은 없었고 지방구획상의 한 명칭에 불과했다. 대도호부는 조선 초기부터 후기에 걸쳐 평안도 영변, 함경도 영흥, 강원도 강릉, 경상도 안동·창원의 총 5개 지역에 설치되었다.
 
[[도호부사]](都護府使, 약칭 府使)는 목사와 대도호부사에 다음에 가는 종3품의 지방관이었다. 도호부는 중종 대 기준 45개 처가 있었다.
 
[[군수]](郡守)는 도호부사에 다음가는 종4품의 지방관으로서 군은 전국에 약 80개가 있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