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인천강지곡"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80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분류 추가 등
잔글
(분류 추가 등)
{{유형문화재 정보 |
소재_국가=[[대한민국]] |
유형=[[대한민국의 보물|보물]] |
이름=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 |
지정_번호=398호 |
소재지=[[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
제작_시기=[[조선 시대]] |
비고=[[1963년]] [[9월 2일]] 지정
}}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은 [[조선 세종]]이 지은 [[악장]]이다. 상·중·하 모두 3권으로 노래 500여 수로 추정된다. [[1447년|세종 29년]]에 왕이 [[수양대군]]이 엮은 《[[석보상절]]》을 보고, 그 대목대목을 되도록 [[한글]]로써 가사를 지은 것이다. 현존하는 것은 상권뿐이며, 나머지는 《월인석보》를 통해서 그 내용을 알 수 있다. "월인천강"(月印天江)이란 달이 하늘의 강을 비춘다는 뜻으로서 [[부처]]의 본체는 하나이나 모든 나라에 현신하여 교화함을 비유한 말이다.
 
{{토막글|문학}}
 
{{대한민국문화재}}
{{글로벌세계대백과}}
 
[[분류:조선의 문학]]
[[분류:1447년 책]]
[[분류:대한민국의 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