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3년 동독 폭동 사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출처 필요}}
{{저작권?}}
'''1953년 동독 폭동 사태'''는 1953년 6월 17일 소련 점령지구인 [[동독]]의 수도 [[동베를린]]에서 일어난 반공 시위를 뜻하는 말이다.
 
==배경==
동독 정부가 건축 노동자의 노르마(norma:공산국가에서 노동자에게 부과하는 작업 기준량)를 인상하자 이에 반대하여 일어난 파업이 반정부 운동으로까지 확대된 것이다.
==경과==
그해 9월의 [[서독]] 총선거를 앞두고 전 세계에 파문을 일으켰던 사건이었다. 폭동 사태가 일어나기 6일 전인 6월 11일 동독 정부는 독일 통일의 길을 트기 위하여 종래의 강압적인 사회주의화 정책을 완화하는 새로운 조치를 발표하였으나, 근본적으로 [[소련군]]의 점령과 공산당의 지배에 불만을 품고 있던 동베를린 시민들은 6월 17일 봉기하여 공산당 본부와 기타 기관을 습격하였다. 이 의거는 동베를린뿐만 아니라 동독의동독 각지로전역로 파급되었으나 소련군 전차부대의 출동으로 진압되었다.
 
{{냉전}}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