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 (왕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남조'''(南詔, [[653년]] ~ [[902년]])는 [[중국]] [[당나라]] 때 [[티베트이족]]에서 온 [[버마족바이족]]이 지금의 [[윈난성]](雲南) 지방에 세운 왕국이다. 조(詔)란 왕(王)의 뜻이다.
 
당시 [[쓰촨성]](四川省)의 서부 끝자락에서 [[윈난성]]에 이르는 지역에는 [[몽수]](蒙嶲)·[[월석 (나라)|월석]](越析)·[[시랑]](施浪)·[[등섬]](邆賧)·[[낭궁]](浪穹)·[[몽사]](蒙舍) 등의 [[육조 (나라)|육조국]](六詔國)이 세력을 다투고 있었는데, 그중 몽사조(蒙舍詔)가 가장 남쪽에 위치하였기 때문에 남조(南詔)라고 한다.
 
618년 [[티베트 고원]]에서 [[토번]]이 건국되자 티베트 고원 동남부에 살던 버마족이[[이족]]과 [[바이족]]이 윈난성으로 이주하였다.
 
윈난성으로 이주한 후 30여년 후인 648년 작은 소국을 건국하였고 5년후인 653년 당(唐)의 정관(貞觀) 연간에는 남조가 대몽국(大蒙國)이라 칭하여, 당나라에 조공(朝貢)하였다. 그 후 대몽(大蒙)은 당나라의 지원으로 세력을 크게 확장하더니 50년 후인 720년 무렵부터 [[피라각]](皮羅閣)을 포함한 다른 5조국(詔國)을 병합하여 738년, 6조(詔)의 통일에 성공한 후 대리(大理)에 도읍하였고 이 지방에 세력을 키워오던 [[토번]] 세력을 격퇴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