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엘 알라메인 전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영국군이 [[이탈리아령 리비아]]에 진격에 진격을 가해 동맹국 이탈리아가 위험해지자 [[나치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는 [[에르빈 롬멜]] 장군에게 5만 명의 군사를 주며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이탈리아를 도와 영국 등 [[연합군]]을 무찌르라는 명령을 받고 파병된다. 롬멜과 그 군사들은 북아프리카 전선으로 파병되어 영국군을 [[이집트]]로 밀어붙이는 사이 맞설준비를 하는데 이때 북아프리카 주둔 영국군이 돌연 반격을 가해 900문의 대포를 일제히 쏘아 대면서 전투는 시작되었다
 
1942년 8월 ~ 10월 사이에 영국군의 증원군이 매일 [[엘 알라메인]]에 도착했고 병력 4만 1000명, 대포 800문과 1,000대의 전차가 보충됐고, 그 전차들 중에는 미국의 M4 셔먼 전차 300대도 포함돼 있었다. 그런데 롬멜은 [[M4 셔먼]]와 성능이 비슷한 [[4호 전차]]를 불과 30대 밖에 보유하지 못했다. [[8월 13일]], 지난 7개월 동안 궤멸 직전의 타격을 받은 영국군 제8군 사령관으로 [[버나드 로 몽고메리]] 장군이 부임했다. 몽고메리는 전임자 [[클로드 오킨레크]]의 후퇴계획을 보고 고함을 버럭 질렀다. “그따위 계획은 있을 수 없다. 10m라도 후퇴할 때는 우리 병력이 반 이상 줄어들었을 때다.” 그리고 그는 패배 의식에 젖어 있는 부하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서두르지 않고 용의주도하게 준비해 나갔다. [[8월 30일]] 밤, 롬멜은 몽고메리의 제8군을 공격했고 작전의 성패는 속도에 달려 있다. 그러나 접근로에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는 데 하룻밤을 소비했다. 가까스로 그곳을 돌파, 알람 엘 할파 능선을 공격할 때 불행히도 몽고메리의 매복에 걸리고 말았다. 몽고메리가 그곳에 미국제 그랜트 전차를 숨겨놓고 기다리고 있었다. 독일군은 49대의 전차를 잃고 퇴각하고 말았다.
 
[[8월 30일]] 밤, 롬멜은 몽고메리의 제8군을 공격했고 작전의 성패는 속도에 달려 있다. 그러나 접근로에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는 데 하룻밤을 소비했다. 가까스로 그곳을 돌파, 알람 엘 할파 능선을 공격할 때 불행히도 몽고메리의 매복에 걸리고 말았다. 몽고메리가 그곳에 미국제 M3 그랜트 전차를 숨겨놓고 기다리고 있었다. 독일군은 49대의 전차를 잃고 퇴각하고 말았다. 그 후 롬멜은 전투력의 열세·보급지원의 악화 등을 고려해 엘 알라메인을 고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그리고 아프리카 군단의 방어 전면(全面) 60km 에 8km 의 폭으로 50만발의 지뢰를 매설, 소위 `악마의 뜰'을 만들었다. 영국군이 서쪽으로 진격하려면 이곳을 돌파하지 않고는 갈 수 없도록 돼 있었다. 그 당시 제8군과 아프리카 군단의 수치상 전투력 비는 2대 1이었다. 즉 병력은 19만 5000명 : 10만 4000명이었고 중형전차는 1029대 : 469대였다. 보급사정도 제8군은 원활했으나 아프리카 군단은 고초를 겪고 있었다. 독일군의 보급물자는 480km 떨어진 [[토브룩]], 960km 떨어진 [[벵가지]], 더 멀리는 1920km 떨어진 [[트리폴리 (리비아)|트리폴리]] 항구에 양륙한 다음 트럭을 이용해 사막길로 수송해야 했는데, 도중에 영국 공군의 공습을 받기도 했다. 롬멜이 필요로 하는 보급물자는 월 3만 톤이었으나 실제로 받은 것은 6,000 톤에 불과했다. 그런데 문제는 또 엉뚱한 데서 발생했다. 영국군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공격을 감행하려 할 무렵 공교롭게도 롬멜이 발병(發病), 치료차 본국으로 가게 됐고 후임으로 아랫배가 처진 [[게오르크 시투메]] 대장이 부임했다.
 
몽고메리는 공격 개시일을 [[10월 23일]]로 정하고 주공을 북쪽의 가장 강력한 방어진지로 택했다. 엘 알라메인 전투는 오후 9시 30분 영국군의 폭격기로부터 시작됐고 곧 이어 900문의 대포가 불을 뿜었다. 독일 방어진지의 지뢰와 철조망 조각들은 공중으로 솟아올랐고 포탄 폭풍에 병사들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포사격 수초 만에 독일 통신시설이 박살이 나버렸다. 통신이 불통인 상황에서 아프리카 군단의 시투메는 뷔휘팅 대령을 대동하고 전선을 확인하기 위해 출발했다. 포연과 모래먼지 속에서 작렬하는 탄막을 뚫고 달리던 지휘차는 오스트레일리아군의 기관총 세례를 받고 말았다. 총탄을 맞은 뷔휘팅이 절명하고 시투메는 그 충격으로 심장병이 발작해 죽고 말았고 시투메 대장은 실종으로 보고됐다. 반면 영국군도 지뢰 때문에 예상 밖의 병력 손실이 발생했고 모든 계획이 틀어지고 있었다. 지뢰와 같이 묻어둔 110㎏ 짜리 폭탄은 1개 소대 장병 30명을 순식간에 하늘로 날려버렸다. 제42 스코틀랜드 연대의 1개 대대에서는 새벽이 오기 전까지 7명의 향도 장교가 사망 또는 중상을 입었다.